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민주노총, 7.3 전국노동자대회 투쟁 선포
    산재사망, 중대재해 근본대책 마련 위한 노정교섭 즉각 실시 등 요구
        2021년 06월 08일 06:20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민주노총이 오는 7월 3일 산업재해 근본 대책 마련 등을 요구하며 조합원 1만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8일 오전 서울 정동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7.3 전국노동자대회 투쟁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7월 3일 전국노동자대회를 통해 노동자들의 절박한 처지와 심경을 고발하고 토로할 것”이라며 “정부는 노동자의 목소리가 국민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대회의 성사와 안전보장을 위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산재사망, 중대재해 근본대책 마련 위한 노정교섭 즉각 실시 ▲비정규직 철폐·차별 시정 ▲재난시기 모든 해고 금지 ▲최저임금 대폭 인상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노동기본권 보장을 위한 노동법 개정 등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노동과세계

    민주노총은 “문재인 정부 4년 간 연일 계속되는 산재사망, 해고, 비정규직 차별, 지지부진한 모든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 노동자 가구 생계비에도 턱없이 모자라는 최저임금과 저임금 구조가 노동자의 삶을 옭죄며 벼랑으로 몰고 있다”며 “하지만 이런 절박한 현실에 대해 청와대와 정치권은 눈과 귀를 닫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대통령이 (평택항에서 산재 사망한) 고 이선호 씨의 빈소를 찾아 재발 방지를 약속한 이후에도 끊임없이 노동자의 죽음이 이어지고 있다”며 “자본과 재벌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시행령의 제정에 훼방을 놓을 때 대통령을 비롯한 그 누구도 산재사망, 중대재해는 기업의 조직적이고 구조적인 범죄라고 얘기하고 선을 긋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대로 죽을 수 없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우리의 현실과 목소리를 내기 위한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대규모 집회로 인한 코로나19 확산 우려와 관련해선 2미터 이상 간격유지, 참가자 백신 접종, 미접종자 유전자증폭(PCR) 검사 및 결과 확인 후 대회참가 등 자체 방역조치를 시행할 방침이다.

    민주노총은 “민주노총은 조합원들이 백신 접종, 선제적인 코로나 검사, 엄격한 거리두기 등 최선의 예방노력을 병행할 것”이라며 “정부는 공연, 스포츠관람, 식당인원도 완화하며 일상을 회복하는데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포함한 정치적 의견의 개진만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