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문재인·민주당 지지율 동반상승
    [리얼미터] 남은 임기 추진과제로 ‘코로나19 극복’과 ‘부동산시장 안정화’
        2021년 05월 10일 12:18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동반 상승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적지 않은 폭으로 하락했다.

    10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YTN 의뢰로 5월 3~4일, 6~7일 사흘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5월 1주 차 주간 집계 결과에서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지난주 4월 4주 차 주간 집계 대비 3.0%p 오른 36.0%로 조사됐다.

    부정평가는 2.3%p 내린 60.3%, ‘모름/무응답’은 0.8%p 감소한 3.7%로 나타났다.

    응답자 특성별로 살펴보면 부산·울산·경남(10.0%p↑, 23.5%→33.5%, 부정평가 64.5%), 여성(5.2%p↑, 33.7%→38.9%, 부정평가 56.0%), 40대(9.5%p↑, 40.9%→50.4%, 부정평가 45.4%)와 50대(8.6%p↑, 33.8%→42.4%, 부정평가 55.9%)에서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한편 문재인 정부가 남은 기간 내 적극 추진해야 할 정책 과제로는 ‘코로나19 극복’과 ‘부동산 시장 안정화’가 꼽혔다.

    이날 <리얼미터>에 따르면, YTN <더뉴스> 의뢰로 7일 하루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에게 문재인 정부 남은 기간 적극 추진 희망 과제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서 ‘백신 확보 등 코로나 극복’(29.5%)과 ‘부동산 시장 안정화’(24.8%) 응답이 대등하게 나타났다.

    이어 ‘국민 화합과 통합’(14.4%), ‘일자리 창출’(14.1%), ‘한반도 평화 정착’(7.9%), ‘기타’ (7.8%) 순으로 나타났고, ‘잘 모르겠다’라는 응답은 1.5%였다.

    해당 조사는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4.6%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였다.

    서울, 부산·울산·경남, 대전·세종·충청에서는 ‘백신 확보 등 코로나 극복’ 응답이 가장 많았고, 인천·경기와 광주·전라에서는 ‘코로나 극복’과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적극 추진 희망 과제로 선택한 응답 비율이 대등하게 나타났다. 대구·경북에서는 ‘국민 화합과 통합’, ‘일자리 창출’에 높은 응답률이 집계됐다.

    20대와 30대, 40대, 50대에서는 ‘코로나 극복’과 ‘부동산 시장 안정화’ 응답이 전체 평균과 비슷하게 집계됐으나, 60대에서는 ‘국민 화합과 통합’을 적극 추진해야 할 정책 과제로 꼽았다. 70세 이상에서는 ‘부동산 시장 안정화’(22.7%)와 ‘국민 화합과 통합’(21.9%)이 대등하게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 국민의힘은 2.0%p 내린 35.3%, 민주당은 2.4%p 올라 한 주 만에 30%대를 회복한 30.2%로 집계됐다. LH 투기 사건 이후 양당 지지율은 최소 격차다.

    국민의힘은 부산·울산·경남(8.5%p↓, 43.6%→35.1%)과 여성(5.7%p↓, 36.0%→30.3%), 40대(7.9%p↓, 30.7%→22.8%), 보수층(4.5%p↓, 62.1%→57.6%)에서 하락했지만 70대 이상(5.5%p↑, 44.1%→49.6%)과 20대(4.1%p↑, 34.3%→38.4%)에선 상승했다.

    민주당은 부산·울산·경남(10.3%p↑, 17.4%→27.7%), 40대(5.7%p↑, 38.0%→43.7%)와 60대(5.7%p↑, 21.0%→26.7%), 50대(5.6%p↑, 27.1%→32.7%), 보수층(5.3%p↑, 10.0%→15.3%)에서 오른 반면 70대 이상(5.1%p↓, 23.7%→18.6%)에선 하락했다.

    이 밖에 국민의당 7.3%(0.5%p↓), 열린민주당 5.6%(0.3%p↑), 정의당 4.5%(0.8%p↑), 기본소득당 1.0%(0.4%p↑), 시대전환 0.3%(0.6%p↓), 기타정당 2.1%(0.4%p↑), 무당층 13.7%(1.2%p↓)로 조사됐다.

    이번 주간 집계는 최종 2,015명이 응답을 완료, 5.8%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80%)·유선(10%)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90%)와 유선전화(1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p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