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국민의힘, 태세 전환
    특검과 전수조사 수용, 국정조사도 추진
        2021년 03월 16일 01:09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사태와 관련해 여당이 제안한 특검과 전수조사를 수용하겠다고 밝히며, 국회 국정조사도 함께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은 거두절미하고 국회의원 강력한 전수조사는 물론 특검과 국정조사 실시를 요구한다”며 “이번 3월 회기 중에 LH 특검법안이 본회의에서 즉시 처리될 수 있도록 특검법 공동발의에 민주당은 즉각 협조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검이 실시될 때까지 한두 달 동안 범죄자들이 증거인멸의 여지를 갖지 못하도록 현재 수사를 전담한 국수본은 조직의 명운을 걸고 강도 높은 수사를 벌이기 바란다”며 “검경수사권 조정의 공백 우려를 이번 LH투기 범죄 수사를 계기로 불식시키기 바란다”고도 했다.

    국민의힘은 그간 특검 실시까지 너무 많은 시간이 걸린다며 여당의 특검 제안을 거부하며, 국가수사본부 주도의 정부합동특별수사단이 아닌 검찰 수사를 요구해왔으나 돌연 입장을 바꿨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에만 해도 검찰 수사를 강력하게 주장했었다.

    주 원내대표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특검이 출범하는 데 2달 가까이 걸린다. (민주당의 특검 제안은) 4월 7일을 넘겨보자는 의도”라며 “특검은 나중에 해도 늦지 않은데 왜 두 달 이상 지나야 수사가 시작될 특검을 들고 와서 물타기 하느냐는 게 국민의힘 입장”이라고 했다. 또 “민주당이나 청와대에서는 검찰이 수사를 할 수 없다고 하는데 우리는 검찰이 수사를 할 수 있다고 본다”면서 “국수본은 수사경험도 없을 뿐만 아니라 조직도 제대로 안 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국정조사도 추진한다. 주 원내대표는 “국정조사 요구서는 빠르면 오늘 중 제출하겠다”며 “LH 파문의 근원지인 ‘광명, 시흥, 남양주왕숙, 인천계양테크노밸리, 하남교산, 고양창릉, 부천대장 공공주택지구’ 등 3기 신도시 토지거래자 전원에 대한 국정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전수조사와 관련해선 “국민의힘 102명 전원처럼 민주당 의원 174명 전원의 동의를 빨리 확인해 검증대에 올라서 달라”며 “우리의 청와대 전수조사 요구를 고의로 누락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의원 전원과 직계존비속,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원, 공공기관관계자는 물론 청와대 전수조사도 거듭 요구한다”며 “민주당은 우리 국민의힘과 함께 국민들의 공정한 검증대에 당당히 올라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