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총 "미얀마 시민
    불복종운동·총파업 지지”
    군사쿠데타 규탄 항의서한 전달해
        2021년 02월 26일 02:13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미얀마 군부가 2020년 11월 열린 총선 결과를 부정하며 새 의회 개원 전날인 2월 1일 쿠데타를 감행하고 1년간 계엄령을 선포했다. 시민들의 불복종 운동이 지속되고 있으며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도 미얀마 군사독재를 비판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26일 오전 주한 미얀마 무관부 앞에서 미얀마 노동조합의 군부 쿠데타 불복종 운동에 대한 연대 기자회견을 가지고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사진=노동과세계

    미얀마노총(CTUM)은 1월 29일 성명서를 발표하여 “2020년 총선결과를 인정하며 이에 따라 새 정부가 구성되어야 한다”, “선거로 표출된 다수 국민의 열망을 거스르는 어떠한 시도도 반대한다”, “모든 정당이 정치적 문제를 평화로운 방식으로 해결하고 민주적 전환을 향해 나아가며 불필요한 폭력행위를 피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또한 쿠데타 직후인 2월 2일부터 의사 및 의료노동자, 공무원, 철도노동자, 은행원, 공장노동자 등의 불복종운동이 어어지고 있으며, 미얀마노총(CTUM), 미얀마제조장인서비스노조연맹(MICS) 등은 군부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전국노사정포럼을 탈퇴하고 2021년 2월 8일과 2월 22일 총파업에 돌입하기도 했다.

    민주노총 박희은 부위원장은 이날 회견 발언을 통해 “민주노총은 미얀마 노동자 민중의 군부쿠데타 불복종 운동을 지지한다” “미얀마 군부는 쿠데타를 종료하고 즉각 권력에서 물러나라” “미얀마 군부는 시민불복종 운동과 노동자 총파업에 대한 무력진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주한 미얀마 무관부에 보내는 항의서한에서 민주노총은 “미얀마 민중은 단결된 목소리로 군부의 불법적이고 비민주적인 쿠데타를 거부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광범위한 운동은 민주주의와 특히 평화로운 집회에 대한 권리, 의사표현의 자유, 사회정의와 같은 인권을 향한 열망의 표현”이며 “세계인권선언과 유엔 권리 규약에 명시된 이러한 권리는 보호되고 존중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특히 말와곤역, 인세인역, 몰메인역에서 일어난 불복종 운동에 참여한 철도 기관사들에 대한 위협과 총부리를 겨누는 협박, 흘라잉따야 공단에서의 기숙사 및 노동자 숙소 수색, 형법 505조를 동원한 노조 간부에 대한 사법 조치 등의 소식은 매우 충격적이라고 비판하며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손가락 세 개를 들어 올리는 저항의 상징과 구호를 함께 외치며 미얀마 군부쿠데타에 맞선 노동자들에게 연대를 전했다. 미얀마 현지에서는 반 군부, 친 민주주의 진영을 중심으로 세 손가락을 드는 것이 ‘저항의 상징’으로 쓰이고 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