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보연대 "대선후보 조기 선출로 분열 막아야"
    2006년 11월 06일 11:21 오전

Print Friendly

열린우리당 내 개혁 분파인 신진보연대(공동대표 : 이원영, 신동근)는 6일 정계개편과 관련, "통합이냐 고수냐 하는 문제에 얽매이기보다는 진보개혁적 가치를 중심으로 범개혁진영을 혁신적으로 재구성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이날 ‘당의 진로에 관한 신진보연대의 입장’이란 성명서를 통해 "참여정부가 신자유주의를, 열린우리당이 중도 실용주의를 표방했기에 민심은 이반됐고 지지층은 위축됐다. 오직 진보개혁주의만이 지지층을 재결속시킬 수 있고 국민에게 희망을 제시할 수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현 단계 진보개혁의 핵심 의제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북 포용정책의 지속 ▲국민적 합의없이 추진되는 한미FTA 반대 ▲사회양극화 완화를 위한 부동산개혁, 교육개혁 및 비정규직 문제 해결 등 3가지를 꼽았다. 특히 한미FTA와 관련, 이 모임의 신동근 공동대표는 "한미FTA 문제를 향후 정계개편 및 대선 후보 선출의 전과정에서 핵심 이슈로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의 주장은 ‘선 진보개혁적 정체성 확립, 후 정계개편’으로 요약할 수 있다. 그래야 떠나간 지지층의 마음을 돌릴 수 있고 정계개편 과정에서 진보개혁의 헤게모니를 유지할 수 있다는 논리다.

이들은 "열린우리당의 살 길이 오로지 고건, 민주당과 합세해 통합신당을 만드는 데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또 열린우리당의 갈 길이 오로지 열린우리당의 껍데기를 지키는 데 있다고 여기지도 않는다"며 "재창당이든 통합신당이든 오직 지속가능한 진보개혁정당을 구축하는 것이 사즉생의 길"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노무현 대통령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대통령과 참여정부에 대해 정략적으로 반대하거나 맹목적으로 옹호하는 경향을 거부한다"며, 다만 "한미FTA의 무리한 추진이나 사회 양극화에 대한 소극적 대처 등 정책상의 오류나 실책에 대해서는 주저하지 않고 비판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내년 2월 전당대회와 대선후보 조기 선출을 주장했다. 정계개편 문제는 현 비대위의 권한 밖인 만큼 조기에 대선후로를 선출해 그로 하여금 정계개편 국면을 주도하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대선 후보 선출 시점으로 내년 4월을 제시했다. 그 전까지는 정계개편 논의 대신 당의 진보개혁적 정체성을 확립하는 일에 매진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내년 2월 전당대회가 당조직의 혁신적 재건과 당의 진보개혁적 정체성을 확립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열린우리당의 새로운 발진과 범개혁세력의 통합을 이끌어 갈 대선후보를 하루 빨리 선출하는 것이 긴요하다"며 "대선후보의 조기 선출만이 열린우리당의 분열과 표류를 종식시킬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