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한나라당 “민노당 언행 윤리위 제소해야”
    2006년 11월 02일 10:48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이 간첩단 연루 주장을 편 한나라당의 의원들을 제소하기로 한 데 대해 한나라당 황우여 사무총장이 오히려 민주노동당의 언행을 윤리위원회에 제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한나라당 황우여 사무총장은 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노동당이 한나라당 의원들의 발언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한다는 의견을 밝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국회의원들의 면책특권이 보장된 상임위 발언을 윤리위에 제소한다는 것은 국회 권위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총장은 “국민 정서에 반해 민주노동당이 북한을 방문하고 있다”며 “방북의 유일한 이유가 북 핵실험 저지 목적이었는데 보도에 따르면 오히려 미국이나 일본 같은 우방을 비판하고, 북 핵실험을 저지하기 위해 북쪽에서 어떤 발언을 했는지는 나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황 총장은 “한나라당 의원들을 윤리위에 제소하는 것은 정상적인 의정활동을 침해하는 것이”라면서 오히려 “민노당 언행을 윤리위에 제소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강재섭 대표는 “말할 가치도 없는 이야기”라며 일축했다.

민주노동당은 이에 대해 “뭘 잘 알고 비판하라”고 반박했다. 이영순 공보부대표는 <레디앙>과 통화에서 “상임위 발언이 도가 지나쳤다는 것을 문제 삼는 것이지 정당한 의정활동을 방해하려고 것이 아님을 초등학생들도 다 알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국회의원이면 상임위에서 어떤 말이나 다 하면 된다는 생각 자체가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 공보부대표는 “민주노동당의 발언을 이해하지 못하고 자의적 해석으로 비난하고 있다”며 “민주노동당은 줄곧 북 핵실험에 대한 유감, 미국의 책임, 한반도 비핵화를 강조해왔고 이런 입장을 전달하기 위해 북한을 방문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호진 부대변인 역시 “방북 대표단이 어제 조선사회민주당과 회담에서 북한 핵실험에 대한 유감을 표명한 바 있음을 분명히 밝혔다”며 “한나라당의 윤리위 맞제소 주장은 후안무치”라고 비난했다.

민주노동당은 금주 중 통외통위 국감 당시 한나라당 의원들의 발언 내용을 정확히 분석해 다음주 초 제소 대상 명단을 작성, 국회 윤리위에 제소한다는 계획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