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의 6자 회담 복귀, 언론의 다양한 해석
    By
        2006년 11월 02일 10:21 오전

    Print Friendly

    북한이 6자 회담에 조기 복귀할 것으로 결정을 내린 가운데 이에 대한 해석이 분분하다.

    북한은 1일 외무성 대변인을 통해 금융제재 문제를 논의·해결한다는 전제 아래 6자 회담에 복귀한다는 입장을 공표했다. 하지만 미국의 입장은 평행선이다. 2일자 조선일보는 1면 <북핵시설 해체·IAEA사찰 받아야> 머리기사에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6자회담의 핵심은 비핵화이며 이에 관한 구체적 증거가 필요하다"며 "현재 북한의 많은 핵시설 가운데 하나를 해체하거나 IAEA 사찰을 재개토록 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양쪽이 만나기로는 했지만 서로를 겨눈 총을 먼저 버리라고 요구하는 양상인 것이다.

       
      ▲ 조선일보 11월2일자 1면  
     

    2일자 거의 모든 조간들은 유명환 외교통상부 제1차관의 1일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의 발언에 주목했다. 유 차관은 미국의 방코델타아시아(BDA) 북한 계좌 동결 문제에 대해 "조만간 결정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6자 회담이 재개되면 미국 재무부에서 그간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BDA를 돈세탁 은행으로 확정지을 것인지를 결정하고 이에 따라 동결된 북한 자금을 푸느냐 압수하느냐 문제는 중국 정부의 판단으로 돌아간다"고 설명했다.

    한겨레는 3면 <미, 금융제재 풀지 아직은 ‘안갯속’> 기사에서 베이징의 한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이 금융제재 해제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한 것은 일정한 양보"라고 보도했다. 북한이 6자 회담에 조기 복귀한다는 발표 자체가 중간선거를 앞둔 미국에겐 양보로 받아들여진 것이고 이에 대해 미국도 한 발짝 양보를 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 한겨레 11월2일자 3면  
     

    하지만 본격적인 게임은 이제 시작이라는 관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같은 면 <회담장 문턱 넘었을 뿐…가시밭길> 기사는 "물론 미국이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대한 조사를 종결짓고 긍정적 조처를 취하면 진전은 가능하지만 6자 회담의 진전은 여전히 금융제재와 연결돼 있다"며 "6자 회담이 추가 상황악화를 막는 안전장치로 기능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한쪽에선 제재와 대결, 다른 한쪽에선 불안한 협상이 진행되는 위태로운 이중국면이 될 가능성이 크다. 전쟁 불사의 위험에서 벗어나긴 했지만, 지금으로서 달라진 것은 회담을 열기로 했다는 것뿐이다"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조선일보는 2일자 4면 <북 대화에 끌어냈지만…핵해법은 아직 오리무중> 기사에서 "핵실험을 한 북한이 북핵 6자회담의 성격을 바꾸자고 주장하고 나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며 "북한이 (6자회담은) 핵 군축 회담이 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6자 회담에서 밝힐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같은 면 <"제재나선 국제사회 분열 노려"> 기사를 통해서도 중국 장렌구이 교수의 말을 인용해 "위기모면용으로 핵무기를 포기하겠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보도했다.

    북한의 6자 회담 복귀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나오는 가운데 중앙일보는 1면 <북한TV보도…당에선 공개 안 해> 보도로 민주노동당의 북한 방문 중 김일성 주석의 생가인 만경대를 방문한 것에 주목했다. 기사에 따르면 민주노동당은 방북단의 만경대 방문 소식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북한의 조선중앙TV를 통해 1일 오후 보도됐고 이 캡쳐 사진이 연합뉴스를 통해 각 언론사에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나 경향신문 등 다른 신문들도 해당 사진을 보도하기는 마찬가지였지만 중앙일보는 "방북단이 만경대 방문 사실을 빼고 활동 상황을 서울에 전달했다"며 "방북단이 일반 기자가 없는 상태에서 자기 입맛에 맞는 활동 상황만 서울에 전달한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고 만경대 방문 일정을 국내 언론에 숨긴데 대한 의혹의 시선을 강조했다.

       
      ▲ 경향신문 11월2일자 1면  
     

    경향신문은 1면 <이상한 간첩수사> 기사를 머리로 올리며 이른바 일심회 사건에 대한 국정원의 수사 방식이 유래 없던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음을 꼬집었다. 이 기사는 "이번 사건은 수사 초기부터 외부에 공개됐고 수사중인 사안에 대해 국정원장이 입을 연 것도 유래 없는 일"이라고 보도해 조선일보와의 인터뷰를 지적했다.

    기사는 또 "안창호 서울지검 2차장은 ‘우리가 간첩단 사건이라고 확인해 준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재판에서 유·무죄를 다퉈야 하는 검찰 입장에서 국정원의 ‘과대포장’이 부담스럽다는 의미다"라고 보도했다.

    국정원 내부의 엇갈린 의견도 전했다. 기사는 "대공수사국 실무진에서는 ‘간첩단은 아직 의혹 수준이고 회합·통신 정도의 증거만 있어 간첩단으로 몰고가긴 힘들다’는 의견이 나왔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동아일보는 8면 <국가기밀 노려 의도적 접근?>, <장씨 고교-대학인맥 통해 386정치인 접촉>기사들을 통해 북의 공작금을 받은 것으로 보도된 장민호씨의 활동에 주목하는 기사들을 쏟아내며 이 파문을 정치권 전역으로 확대하는 시도에 앞장섰다.

    조선일보는 보다 노골적으로 청와대를 겨눴다. 사설 <‘청와대386’은 안전한가> 에서 장씨에 대해 "그의 최종 목적지가 대한민국의 모든 정보가 모이고, 그 정보를 다루는 사람들이 운동권 고리로 자신과 이어진 청와대였으리라는 것은 충분히 짐작이 가는 일이다. 386 간첩단 사건 수사의 최종 타깃은 바로 이것"이라며 수사의 방향을 제시하는가 하면 "단도직입으로 말하면 권력의 중심부, 즉 청와대는 간첩의 촉수로부터 안전하냐"고 직접적으로 청와대 386 인사들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