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 64% "진보적 대통령 원한다"
        2006년 11월 01일 10:52 오후

    Print Friendly

    차기 대통령의 이념성향은 진보적이어야 한다는 국민들이 63.7%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일보가 지난달 30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1일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차기 대통령으로 어떤 이념성향을 가진 인물이 바람직한가’라는 질문에 진보라는 대답이 35.4%로 1위를 차지했고, 온건진보라는 대답이 28.3%로 2위였다. 두 대답을 합쳐서 국민들 63.7%가 차기 대통령 후보의 이념 성향이 ‘진보적’이어야 한다고 대답한 것이다.

    이에 반해 온건보수여야 한다는 대답은 17.0%였고, 보수라는 대답은 12.1%에 지나지 않았다. 차기 대통령의 이념이 보수적이어야 한다는 대답이 29.1%로 진보적이라는 대답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이다.

    이는 자신의 성향이 진보라는 응답(50.5%)이 보수(43.6%)보다 약간 높다는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차이가 나는 수치다. 스스로 보수라고 생각하는 국민들조차도 차기 대통령의 이념은 진보적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 거리의 시민들
     

    물론 이같은 응답이 진보정당의 대선 후보에 득표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는 없겠지만, 국민 다수가 경제사회적으로 커다란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할 필요가 있는 결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한길리서치 연구소 홍형식 소장은 “우리나라에서 보수라고 하면 수구적이고 과거지향적이고 기득권 지향적이고 부정부패를 떠올리고 진보라고 하면 변화를 추구하고 반부패, 미래지향, 통일지향의 이미지가 형상화되어 있다”며 “그래서 다음 정권이 누구냐고 물으면 그런 가치 지향까지 반영되어 자기 정체성보다 더 진보적이라고 대답한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노무현 정권이 들어서 권력 무능 등 많은 문제가 나와서 진보진영 전체에 대한 실망이 커진 상황에서도 보수가 가치를 제대로 실현하지 못하니까 아직 진보에 대한 기대가 남아있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차기 대통령 경제 잘 할 사람 64.1%

    이번 설문조사에서 눈여겨볼만한 결과는 국민들이 느끼는 경제적 어려움이다. ‘차기 대통령을 선택하는 첫번째 기준’을 묻는 질문에서 경제성장을 잘할 사람(64.1%)이 1위를 차지했다. 사회통합(18.5%), 정치선진화(8.7%), 외교안보·남북관계를 잘할 사람(7.8%) 등과 비교해보면 국민들이 경제에 대한 고통이 얼마나 큰 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또 국민들의 50.4%는 노무현 대통령의 최우선 국정과제로 일자리 창출과 경제회복을 꼽았다. 올 8월 기준으로 전체 임금노동자 1천5백만명 중에서 비정규직 비율이 54.8%인 841만4000명으로 절반이 넘고(한국비정규노동센터) 장기간 경제침체가 계속되면서 국민들이 일자리 창출과 경제회복에 대한 기대가 가장 크게 나타났다고 할 수 있다.

    빈부격차해소(12.2%), 부동산 안정화(11.7%), 북핵문제 해결(8.5%), 사회갈등해소 (5.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특이하게 노동조합의 이미지에 대해 물었다. 노조에 대한 이미지가 ‘이전보다 나빠졌다’는 응답이 46.1%였고, ‘이전과 별 차이없다’는 대답은 39.2%, ‘이전보다 좋아졌다’는 응답은 12.9%였다.

    노무현 정부와 언론의 대기업노조에 대한 일관된 공격이 국민들에게 먹혀들어 노동조합에 인식이 우호적이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산별노조운동과 사회개혁투쟁 등을 통해 노동조합과 노동운동에 대한 신뢰회복에 나서야 한다는 사실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고 할 수 있다.

    한편, 대선주자 지지도는 이명박 전 서울시장(32.2%),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19.9%), 고건 전 총리(19.2%), 손학규 전 경기지사(3.3%), 정동영 열린우리당 전 의장(3.0 %), 강금실 전 법무장관(2.4%), 권영길 민주노동당 의원(1.0%), 이해찬 전 총리(0.9%),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0.7%), 정몽준 무소속 의원(0.7%), 천정배 열린우리당 의원(0.3%) 등 순이었다.

    또 정당지지도는 한나라당 43.4%, 열린우리당 14.0%, 민주당 6.7%, 민주노동당 6.4%, 국민중심당 0.8% 등이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