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깔론 제기 한나라당 의원 윤리위 제소키로
    2006년 11월 01일 03:00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1일 긴급 의원단 총회를 갖고 방북 대표단에 대한 음해와 색깔론을 제기한 한나라당 의원들에 대해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했다.

이영순 공보부대표는 “당리당략 관철을 위해 국정감사를 악용하고 있는 한나라당의 태도가 위험수위를 넘었다”며 “한나라당 의원들은 국정감사를 악용해 민주노동당의 방북 취지를 폄하하고 당의 정체성을 부정하며 심지어 간첩정당인양 매도하는 위험천만한 발언을 무책임하게 계속 내뱉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부대표는 “대화와 평화를 지향하는 민주노동당 지도부의 방북을 막을 이유가 없다. 또한 무죄추정의 원칙을 무시한 채 간첩단 등을 운운하는 발언은 심각한 발언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 1일 오전에 열린 민주노동당 의원단 총회.

법사위, 통외통위, 국방위 소속 한나라당 의원들의 잇단 방북 음해 발언으로 이날 긴급소집 된 의원단 총회에서는 한나라당 의원들의 발언이 민주노동당 자체 뿐 아니라 민주노동당을 지지하는 국민을 향한 것이라고 규정하고 강력히 대응하기로 했다.

이 부대표는 “동료의원인 권영길, 노회찬 의원이 부재중인 상황을 알면서도 최소한의 예의도 무시한 채 통외통위와 법사위 국정감사가 민주노동당 지도부와 당 정체성을 심히 훼손하는 발언장이 된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이날 긴급의총에서 민주노동당 의원단은 한나라당 원내대표 항의방문을 통해 엄중한 항의와 유감을 전달하고 공식 사과 등을 촉구하고, 해당 발언을 한 한나라당 의원들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했다.

민주노동당은 이날 총회에서 거론된 김무성, 박진, 남경필, 황진하 의원뿐 아니라 모든 상임위 국감 속기록을 면밀히 검토해 문제되는 발언을 한 의원을 찾아낼 예정이다.

민주노동당은 이날 의원단 총회를 마치고 오전 11시 김형오 한나라당 원내대표를 방문하기로 약속을 잡았으나 한나라당측이 갑자기 언론의 취재는 할 수 없다는 이유로 방문을 거절해 무산됐다.

이 부대표는 이에 대해 “민주노동당은 의원단 대표단과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의 만남이 언론에 공개하지 못할 그 어떠한 이유도 없다고 판단한다”며 “도리어 언론취재를 핑계 삼아 만남을 거부한 것은 한나라당 의원들의 위험천만한 망언에 대해 어떠한 변명도 할 수 없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한나라당 김무성 의원은 31일 통일부 국감에서 “공안 전문가들은 국가보안법 폐지, 주한미군 철수 등을 요구하는 민주노동당의 강령과 남조선 혁명을 통한 사회주의 통일을 목표로 하는 북한 대남공작기관의 강령이 궤를 같이 한다고 평가한다”고 말해 물의를 빚었다.

이날 국감에서는 “만약 민주노동당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점이 드러나면 이종석 장관이 책임 질 의사가 있냐”(박진 의원) “민주노동당 지도부 가운데 한 사람이 간첩혐의를 받은 지금 이 장관이 사태를 너무 미온적으로 해석한 게 아니냐”(남경필 의원)는 등의 발언이 터져나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