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대통령 "민주당과 통합 절대 안 돼"
        2006년 10월 31일 10:21 오전

    Print Friendly

    노무현 대통령이 지난 6월 ‘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노사모) 핵심 회원들과 만나 "정권재창출은 내 문제가 아닌 열린우리당 국회의원들의 문제"라며 "나는 향후 부산, 경남에서 지역주의를 타파하기 위한 열린우리당 선장 역할에 올인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경향신문>이 31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노대통령은 지방선거에서 우리당이 참패한 직후인 지난 6월 3일 노사모 회원 20여명을 청와대로 불러 "앞으로는 내 진로를 가겠다. 이제는 언론도 무섭지 않다"면서 이 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대통령은 또 당 안팎 핵심 친노세력의 이름을 일일이 거론한 뒤 "향후 우리당이 영남에서 지역주의를 타파하기 위한 세력 구축에 올인해야 한다며 (그들에게) 각자 임무를 줬다"면서 "이제 그 계획대로 나는 갈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신문은 "최근 노대통령 측근인 여택수씨와 백원우·이광재 의원 등이 노사모 등 친노세력의 재건을 위해 움직이고, 문재인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이 정무특보로 기용된 것은 노대통령의 이같은 구상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노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5·31 지방선거 직전 염동연 전 우리당 사무총장을 만난 사실도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노대통령은 "나는 민주당과의 통합에 절대 동의할 수 없고, 동의하고 싶지도 않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참석자들은 "노대통령이 염전총장에게 ‘염총장은 꼭 민주당과 통합을 해야 하겠습니까. 국회의원 배지가 그렇게 좋습니까. 나는 민주당과의 통합에 절대 동의할 수도 없고, 동의하고 싶지도 않습니다. 그러니까 나랑 같이 죽읍시다’라고 말했다"고 전한 것으로 이 신문은 보도했다. 노대통령은 염 전 총장이 "제가 언제 민주당하고 통합하자고 했습니까. 범민주 세력의 규합을 이야기했지요"라고 반문한 사실도 덧붙였다.

    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여당의 다수파가 추진 중인 범여권 통합론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것으로, 향후 정계개편의 방법 및 노 대통령과의 관계설정 문제를 놓고 여당 내 상당한 논란을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