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창당? 큰선거 한판에 거는 도박정치”
        2006년 10월 26일 11:02 오전

    Print Friendly

    10.25 재보궐 선거 결과와 관련 정치권은 열린우리당의 참패를 지적하는 한편 선거 직후 열린우리당의 재창당 관련 발표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한나라당은 재보선 결과는 현 정권의 대북정책 실패에 대한 심판이라며 재창당은 정치권 흔들기라고 비난했다.

    여당 "심판 겸허히 수용, 어떤 정당도 희망 못 줘"

    민주당과 민주노동당도 각각 열린우리당을 향해 ‘정리해고 대상’ ‘사실상의 정치적 사망선고’를 받았다며 재창당이 무의미함을 강조했다.

    열린우리당은 선거 결과를 겸허히 수용한다면서도 다른 정당 역시 잘한 게 없다는 주장이다.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은 26일 “국민 여러분의 심판을 겸허하게 채찍질로 받아들인다”며 “어떤 변명도 앞세우지 않고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 의장은 “이번 선거결과에서 분명히 확인된 것처럼 국민들은 믿고 지지할 정당이 없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열린우리당은 물론이고 한나라당을 포함한 어떤 정당도 국민에게 희망을 주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장은 이어 “빠른 시일내에 흩어진 전열을 재정비하고, 새로운 희망의 길을 구체화하는 당내 노력을 추진할 생각”이라며 “어떤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태산처럼 든든하게 한반도 평화를 지킬 세력을 한데 모으는 ‘모든 평화수호세력의 대결집’을 힘차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열린우리당 김근태 의장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10.25 재보선 참패에 대해 심정을 밝힌 후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나라, "정개개편 수작" 막말 비판

    전날 선거 참패 후 이목희 전략기획위원장 역시 “창당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면서 ‘재창당’ 계획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곧 재창당의 기조와 방향을 제시하고 구체적 실천계획을 마련하여 정기국회 이후 추진해나갈 것”이라며 “재창당이든 개혁세력 통합이든, 결국 중도개혁주의를 표방하는 개인과 집단, 세력들이 합의할 수 있는 노선과 비전을 갖고 통합의 길로 가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열린우리당의 재창당 주장에 ‘정개개편 수작’, ‘판 흔들기 위한 공작’이라며 막말 비난을 쏟아냈다.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이번 선거는 바로 북한의 핵실험과 이 정권이 지속해왔던 대북정책에 대한 심판”이라며 통일안보라인 즉각 교체, 대북포용정책 폐기를 촉구했다.

    더불어 “열린우리당이 선거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고 실천적 자세로 임할 때 그나마 국민들은 쳐다보기라도 할 것”이라며 하지만 “이제 마지막 단계라고 생각해 정개개편 수작을 한다든지, 판 흔들기를 위한 공작적 행태를 보인다면 국민들로부터 영원히 버림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여옥 최고위원도 “열린우리당이 40대 0으로 연패 전문당으로 재창당을 한다는데 열린우리당은 ‘옷 갈아입기’ ‘분식’ 전문당”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국민의 돈으로 국정파탄을 낸 걸 책임지고 물러날 것부터 생각해야지 무슨 재창당이냐”며 “매우 파렴치한 일”이라고 비난했다.

    민주노동당 여당 제친 건 정치적 사망선고 받은 것

    민주당은 열린우리당의 재창당은 무의미하다고 주장했다. 한화갑 대표는 이날 불교방송 <고운기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 “열린우리당은 천만 번 얼굴을 바꾸고 이름을 바꿔봐야 아무 소용이 없다”며 “이미 국민들로부터 정리해고 대상으로 판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 역시 열린우리당의 참패를 지적하고 재창당 주장을 비난했다. 문성현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열린우리당은 한곳도 당선되지 않은 것을 물론 후보를 내지 못한 곳도 있다”며 “심지어 인천 남동을 선거에서는 민주노동당 배진교 후보에게도 뒤지는 결과가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비록 한나라당 후보에 밀려 당선되지는 못했지만 배진교 후보는 18.54%의 지지를 얻어 12.3%의 열린우리당 후보를 앞섰다. 문 대표는 “이는 열린우리당에 대한 국민들의 최종 확정심이 끝난 것으로 봐야 한다”며 “사실상 정치적 사망선고에 국민들이 확실히 도장을 찍었다”고 말했다.

    박용진 대변인은 “열린우리당의 선거 참패 후 일성이 ‘재창당’이다”며 “작은 선거를 40번, 50번 져도 막판 큰 선거 1번 이기면 그만이라는 도박적 성격 크다”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뒤죽박죽 짬뽕 정당으로 덩치만 키워 대선을 이겨보겠다는 것은 숱한 선거를 통해 열린우리당을 비판해 온 유권자들을 또다시 우롱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