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탈핵과 생명·평화 수호, 진보정당 제1원칙”
        2006년 10월 20일 09:49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내 북핵 관련 논란에 대한 정책연구원들의 집단적인 입장발표에 이어 전·현직 환경위원장과 환경위원도 북핵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했다.

    오영호 중앙당 환경위원장을 비롯한 16명의 당원들은 20일 “초록정치를 지향하는 당원들의 북한 핵실험 관련 입장”이라는 글을 민주노동당 홈페이지에 올려 “인간뿐만 아니라 살아있는 생명을 깡그리 파괴하는 핵과 전쟁은 어떤 경우에도 반대”하며 “당연히 북한 정부가 주장하는 소위 ‘자위적 수단’의 핵무기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중앙위원회에서 ‘반전평화 특별결의문’을 둘러싼 논의의 흐름은 생명과 평화를 수호해야 할 민주노동당의 기본정신을 훼손하고 있다”며 “아울러 지난해 북한 핵보유 관련 논란 이후 탈핵과 생명,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행동을 강화하지 못한 채 정파간의 갈등으로 비춰지는 지금의 당내 논란에 반성과 우려를 갖는다”고 표명했다.

    이들은 먼저 “북한 핵실험을 몰고 온 부시정권의 대북 강경책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미국은 지금이라도 대북 적대정책을 포기하고 북한 정부를 자극하는 봉쇄, 제재조치를 철회하고 북한과 직접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북한의 핵실험과 추가적인 핵실험에 대해서는 명확한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이들은 “북한 핵실험은 한반도 민중의 생명을 건 도박”이라고 규정하고 “북한 정부는 지금이라도 추가적 핵실험 중단 및 기 개발된 핵에 대한 해체계획을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에 힘쓸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노무현 정부에 대해서도 “강경책은 또 다른 강경을 부를 뿐 평화를 유지할 수 없다”며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유지하고 북미관계 개선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민주노동당은 전 세계 유일하게 남아있는 분단국가의 진보정당이라는 점에서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민주노동당의 노력은 어떠한 경우에도 포기해서는 안 될 제일의 원칙”이라고 강조하고 “북핵 나아가 전 세계적인 탈핵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전 세계 반전, 반핵, 평화 운동의 구심이 될 수 있도록 행동할 것”을 촉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