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궐 선거서 여당-민주 햇볕정책 적자 논란
        2006년 10월 16일 05:31 오후

    Print Friendly

    북한의 핵실험 이후 여당 내에서 이른바 대북정책에 있어서의 ‘DJ노선’이 급속히 힘을 얻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이 여당의 ‘햇볕정책 계승론’을 겨냥해 독설을 날렸다.

    김재두 민주당 부대변인은 16일 논평을 내고 "(정부여당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차별화한답시고 남북정상회담 특검으로 햇볕정책까지 폄훼했다"며 "정치철학이나 이념이 결여된 평화번영정책을 일관성 없이 추진하다 북한과 냉전세력에게 한방 맞고 쓰러지자 자기들만 살아보겠다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 우산 속으로 숨어드는 꼴"이라고 여당을 비난했다.

    그는 "열린당과 노무현 대통령은 한나라당과 정책이 별반 다른 게 없다고 대연정을 추진했던 터라 냉전세력들과 한나라당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없다"며 "햇볕정책을 계승한다고 국민들을 기만할 게 아니라 먼저 노무현 대통령과 결별을 선언하고 열린당 해체선언부터 해야한다"고 독설을 내뱉었다.

    한화갑 대표도 이날 오전 채일병 후보 지원유세에서 "노무현 대통령은 취임하자마자 대북송금 특검에 착수해 대북송금은 나쁜 일이라며 관계자들을 전부 감옥에 보냈다"며 "그런 정당이 어떻게 김 전 대통령을 이어가는 정당이라고 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한 대표는 또 "김근태 의장이 김 전 대통령을 계승한 것은 열린우리당이라고 말했다는데 김 전 대통령이 만든 당은 민주당이며, 열린우리당은 노 대통령의 권력을 따라가서 만든 당"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은 15일 전남 해남 군청앞에서 열린 박양수 후보 지원유세에서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올바르게 계승할 당은 열린우리당"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한길 원내대표도 "이번 선거는 냉전세력과 평화세력과의 한판 승부"라며 "누가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지켜 내겠나? 김대중 대통령의 분신이라고 불리는 박양수 후보만이 평화세력의 입지를 분명히 지켜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