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특혜 의혹 추미애 사퇴,
‘동의’ 49.0%, ‘비동의’ 45.8%
    2020년 09월 16일 10:57 오전

Print Friendly, PDF & Email

국민 절반 가까이가 ‘아들 군 복무 특혜’ 의혹에 휘말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16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오마이뉴스> 의뢰로 15일 하루 동안 전국 만18세 이상에게 추미애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한 동의 여부를 조사한 결과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보는 ‘동의’ 답변이 49.0%, ‘비동의’ 응답이 45.8%로 조사됐다. ‘잘 모름’은 5.2%.

이번 조사는 최종 500명이 응답 완료, 응답률 5.9%,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응답자 특성별로도 추미애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은 팽팽하게 갈렸는데, 병역 문제에 예민한 20대·남성과 보수성향이 국민의힘 지지자들 사이에서 추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이 높았다.

지역별로 대구·경북(동의 63.3% vs. 비동의 30.3%)과 부산·울산·경남(61.5% vs. 37.4%), 서울(54.8% vs. 38.9%), 대전·세종·충청(54.1% vs. 41.6%)에서 ‘동의’ 응답이 ‘비동의’ 보다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광주·전라(30.1% vs. 63.2%)와 경기·인천(39.6% vs. 55.1%)에서는 추 장관 사퇴 주장에 대해 ‘비동의’ 응답이 많이 나타나 대비됐다.

연령대별로는 60대(동의 67.3% vs. 비동의 28.0%)와 20대(56.8% vs. 36.8%), 70세 이상(54.3% vs. 40.5%) 순으로 ‘동의’ 응답이 많았지만, 40대(31.6% vs. 65.5%)에서는 ‘비동의’ 응답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30대(46.8% vs. 47.3%)와 50대(43.2% vs. 50.4%)에서는 동의 여부가 팽팽하게 갈렸다.

성별에 따라서는 남성(동의 53.9% vs. 비동의 44.0%) 중에서는 ‘동의’ 응답이 많은 반면, 여성(44.1% vs. 47.5%) 중에서는 ‘동의’, ‘비동의’ 응답이 비등하게 집계됐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성향(동의 73.5% vs. 비동의 24.8%) 중에서는 동의 쪽으로 쏠렸고 중도성향(58.9% vs. 37.3%)는 10명 중 6명 정도가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진보성향(22.2% vs. 72.1%)에서 비동의 쪽으로 많이 몰렸다.

지지정당별로는 국민의힘 지지자 10명 중 9명 정도인 89.5%가 사퇴 주장에 동의한 반면, 민주당 지지자 중 83.1%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무당층(동의 49.1% vs. 비동의 21.9%)에서는 ‘동의’ 응답이 많았지만, ‘잘 모름’ 이라는 응답도 29.1%로 전체 평균 응답(5.2%)보다 높은 비율을 보였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