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관계 분명해져" vs
"불공정 바이러스의 전파자"
“송구하다”며 검찰개혁 충실하겠다 추미애 입장 발표에 상반된 평가
    2020년 09월 14일 01:44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 군 복무 특혜 의혹에 대해 처음으로 “송구하다”며 검찰개혁에 충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야당의 정치공세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장관이 불공정 바이러스 수퍼전파자가 되고 있다”며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이낙연 대표는 14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소속 의원들의 노력으로 사실관계는 많이 분명해졌다. 그러나 더 확실한 진실은 검찰 수사로 가려질 것”이라며 “검찰은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정치권은 정쟁을 자제하면서 검찰의 수사를 돕고 그 결과를 기다리는 것이 옳다. 그러나 야당이 정치공세를 계속하면 우리는 사실로 대응하고 차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추 장관이 페이스북에 밝힌 입장문에 대해선 “어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 문제에 관한 심경과 입장을 밝혔다. 우리가 충분히 알지 못했던 가족 이야기와 검찰 개혁을 향한 충정을 말씀해주셨다”고 평가했다.

국민의힘은 추 장관이 밝힌 해명이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 아들 군복무 의혹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지금 우리나라는 코로나19와 불공정 두 개의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국민은 교육과 군복무 불공정 논란에 민감하다. 전 법무부 장관은 교육, 현 법무부 장관은 군복무 불공정 특혜로 민심 역린을 건드리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이 불공정 바이러스 수퍼전파자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여당은 ‘단독범’, ‘공범’ 운운하며 ‘엄마 찬스’에 의한 황제 군휴가를 제보한 청년의 실명까지 공개하고 있다. 사태 해결은커녕 성난 민심에 기름 부은 것”이라며 “정부여당이 불공정 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됐다는 비판 목소리가 높게 나온다”고 질타했다.

이어 “현 정부 들어 공정의 사전적 정의가 바뀌었다는 지적까지 나온다. 남이하면 반칙과 특권이고 자신들이 하면 공정이라는 궤변이 일상화되면서 국민을 무서워하지 않는 괴물정권으로 변질되고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법무부 장관의 불공정의 최종 종착역은 대통령”이라며 “대통령이 의도적 침묵을 이어가면서 사태를 악화시켜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추 장관의 페이스북 글에 대해서도 “장관이 뒤늦게 진정성 없는 사과를 하고 이번 사태를 덮고 가려는 것은 국민을 무시해도 된다는, 또는 국민을 이기겠다는 발상”며 “대통령이 이 사태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법무장관을 정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