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인권단체들 “북한 식량원조 중단말아야”
    2006년 10월 11일 02:34 오후

Print Friendly

국제적인 인권단체들이 북한의 핵실험 성공 주장에도 불구하고 북한에 구호식량 원조를 중단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뉴욕에 본부를 둔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는 식량원조가 끊길 경우 북한 주민 수백만명이 기아에 시달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단체는 11일 성명을 통해 “식량원조를 중단하는 것은 평범한 북한 주민들에게 치명적”이라며 세계 각국이 북한에 대한 식량원조를 중단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국제적십자·적신월사(이슬람권의 적십자에 해당)연맹과 세계식량계획도 동절기가 다가오고 있고 북한이 올 여름 수해로 인해 지난해보다 수확량이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을 들어 식량원조가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관영 신화사는 홍수로 인해 올해 북한의 농작물 수확량이 10만 톤 가량 줄어들 것이라고 보도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에 따르면 북한은 가을철 수확기를 맞아 전력과 연료 확보에 비상이 걸려있는 상황이다. 또한 농민들로부터 곡물을 사들여 식량 비축분을 확보해야 하지만 현재 북한은 미국의 금융제재로 심각한 재정난에 시달리고 있다.

더구나 한국 정부가 지난 7월 미사일 시험발사 이후 식량지원을 중단했고 중국의 대북원조도 60% 가량 줄어들었다.

휴먼라이츠워치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은 식량 필요량의 20%밖에 안 되는 1백만 톤의 식량을 원조 받았다. 중국과 한국의 원조가 이 가운데 약 절반을 차지했다.

휴먼라이츠워치는 식량원조의 일부가 주민들에게 나눠지는 것이 아니라 군대에서 전용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지만 조사결과 기아와 식량부족에 시달리는 것은 군인이나 민간인이나 마찬가지였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