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총 "북핵실험 미국 대북적대정책 때문"
    By tathata
        2006년 10월 11일 01:39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은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이 북한 핵실험의 근본 원인이라고 지적하고, 미국이 북미대화에 나설 것과, 한국정부가 포용정책을 유지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11일 성명서를 통해 “미국은 9.19 공동성명 이행을 거부하고 일방적인 대북금융제재와 전쟁정책으로 대북압박을 가해 왔다”며 “대북압박으로 긴장을 인위적으로 고조시킨 부시행정부의 대북 적대정책은 오늘의 위기를 초래한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미국이 지난 3일 북한 핵실험 계획 성명에도 대북제재 강화를 강조하고, 유엔안보리를 통해 대북제재를 하겠다는 대응을 내세운 점을 비판하며, “하루빨리 북한과 직접대화를 통해 북미간의 평화체제 수립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이 또다시 대북제재를 강화하고 군사적 대응을 선택한다면 강력한 반미반전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한국정부에게는 “대북 제재를 해제하고, 대화를 통해 해결할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민주노총은 “현 시점에서 대북화해정책을 폐기하는 것은 오히려 한반도의 긴장만 높이게 될 것”이라며 “노무현 정부는 민족화해협력정책을 유지하면서 미국의 대북제재정책을 적극 반대해야 하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근본적 변화를 모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주노총의 성명서에는 북한에 대한 언급이 일절 표현돼있지 않아 눈길을 끈다. 이와 관련 우문숙 민주노총 대변인은 "북핵문제는 10년 이상 지속돼온 사안으로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의 산물이지, 북핵실험만 떼놓고 판단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금속노조의 한 관계자는 “북한이 북한 인민을 볼모로 선군정치를 강화하고 남북평화를 깬 사실을 누락시킨 반쪽짜리 성명”이라고 비판한 반면, 다른 한 관계자는 “북한의 대응 능력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북핵은 전략적으로 행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노총은 북핵실험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지 않았다. 정길오 한국노총 대변인은 “내부 이견으로 아직 입장이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