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력 제재 빼고 모든 수단 동원해야”
        2006년 10월 09일 04:09 오후

    Print Friendly

    한나라당은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 김정일 정권을 강력히 비난하고 무력제재를 제외한 국제사회의 모든 대북제재에 우리 정부가 공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외교안보라인의 전면교체와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 논의를 중단을 요청하는 한편 경제안정화를 위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강재섭 대표는 9일 오후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의 핵실험 강행으로 1991년 비핵화 선언은 사실상 휴지조각이 됐다”며 “김정일 정권은 역사와 민족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성토했다. 강 대표는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수해 등 인도주의적 지원을 포함해 모든 대북 지원과 경제협력을 중단해야 한다”며 나아가 “무력제재를 제외한 모든 제재 수단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오 최고위원도 “한반도 평화를 김정일 정권이 구체적으로 파괴한 날로 기록될 것”이라며 “대북제재에 동맹국과 함께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북한에 대한 지금까지의 많은 지원이 오늘 핵실험의 자금이 되지 않았나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든 민간이든 그 어떤 이름으로도 앞으로는 쌀 한 톨, 물 한 방울도 지원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전재희 정책위의장은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했지만 비핵화, 평화정책을 포기할 수는 없고 이를 계기로 한 일본의 핵무장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무력제재를 제외한 모든 제재를 국제사회와 공조하고 북핵과 일본 핵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한나라당 지도부는 이번 사태와 관련 노무현 대통령의 사과와 외교안보라인의 전면 교체, 나아가 내각 총사퇴까지 요구하고 나섰다. 강재섭 대표는 “노무현 대통령은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과 역사 앞에 무릎 꿇고 사과해야 한다”며 “비상안보 내각을 구성하고 통일안보라인을 적임자로 교체할 것”을 주장했다. 김형오 원내대표도 “노무현 정부의 전작권 단독 행사가 얼마나 어리석은 행동이었는지 다시 한번 입증됐다”며 “외교안보라인을 전면 교체하라”고 말했다.

    이재오 최고위원은 “내각이 국민을 속였든지, 무능했든지 핵 실험에 대처 못한 책임이 있다”며 “내각이 총사퇴하고 외교안보라인은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문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이 최고위원은 “과연 국민이 노무현 정부를 그대로 용인할 지도 깊이 생각해봐야 한다”며 “대통령이 국회에 와서 국민 앞에 사과하는 조치도 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창희 최고위원도 “계속 안이하게 대처한다면 정권퇴진운동을 벌여나가지 않을 수 없다”고 거들었다.

    정형근 최고위원 역시 “오늘 정보위에서 국가정보원장은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현재로선 어떤 징후나 동향도 없다고 했다”며 “내재적 접근으로 북한의 대변인을 자처한 통일부 이종석 장관과 핵실험 징후조차 파악 못한 김승규 국정원장을 비롯한 대북안보라인이 우선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