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지지율 최저치,
민주·미통당 격차 최소치
[갤럽] 차기 정치지도자 선호도는 이재명, 이낙연 밀어내고 1위로
    2020년 08월 14일 11:52 오전

Print Friendly, PDF & Email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지지율은 국정농단 사태 이후 가장 최소격차를 보였다.

14일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에 따르면, 2020년 8월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에게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능력에 대한 평가를 물은 결과에서 39%가 긍정 평가했고 53%는 부정 평가했으며 8%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5%).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 대비 5%p 하락, 부정률은 7%p 상승해 지난주까지 5주 연속 긍·부정률 모두 40%대 중반, 3%p 이내였던 차이가 이번주 14%p까지 벌어졌다.

긍정률은 취임 후 최저치, 부정률은 최고치로 모두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 당시였던 지난해 10월 셋째 주와 같다.

지지 정당별로 보면 민주당 지지층의 74%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미래통합당 지지층은 90%가 부정적이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긍정 22%, 부정 62%로 부정률이 앞섰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387명, 자유응답) ‘코로나19 대처'(24%), ‘전반적으로 잘한다’,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이상 8%), ‘부동산 정책'(7%)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부정 평가 이유로(532명, 자유응답) ‘부동산 정책'(35%),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2%),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8%) 등을 지적했다. 부동산 정책에 관한 지적은 6주 연속 부정 평가 이유 1순위에 올라 있다.

특히 직무 긍정률 하락폭은 연령별로 30대(60%→43%)와 지역별로는 서울(48%→35%) 등에서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조사됐다. <갤럽>은 “30대는 전월세 거주·생애 최초 주택 실수요자 비중이 크고, 서울은 전국에서 집값과 임대료가 가장 비싼 지역”이라며 “집값과 임대료 상승 우려감은 여전히 큰 가운데 문 대통령의 ‘집값 상승세 진정’ 발언, 청와대 다주택 고위 참모진 논란 등은 부동산 시장 안정을 바라는 이들에게 적잖은 괴리감 또는 실망감을 안긴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선 10명 중 6명 이상이 비판적으로 보고 있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 평가를 묻는 질문에 ‘잘못하고 있다’는 65%에 달했지만 ‘잘하고 있다’는 답변은 18%에 그쳤다. 18%는 평가를 유보했다.

성·연령·지역 등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별로 정부가 부동산 정책을 ‘잘못하고 있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부동산 정책 부정 평가자는 그 이유로(648명, 자유응답) ‘집값 상승/집값이 비쌈'(23%), ‘일관성 없음/오락가락함'(13%), ‘효과 없음/근본적 대책 아님'(8%), ‘서민 피해/서민 살기 어려움’, ‘규제 부작용/풍선 효과'(이상 7%), ‘보유세/종합부동산세 인상'(5%), ‘규제 심함'(4%) 등을 지적했다. 최근 두 달간 정책 일관성 관련 언급이 늘었다.

향후 1년 간 집값 상승 전망은 현 정부 출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임대차 3법과 부동산 3법 등 정부의 정책들이 신뢰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향후 1년간 집값 전망에 관한 질문에서 58%가 ‘오를 것’이라 답했고 13%는 ‘내릴 것’, 20%는 ‘변화 없을 것’으로 내다봤으며 9%는 의견을 유보했다.

향후 1년간 전월세 등 주택 임대료 전망 조사에선 집값 인상 전망을 웃돌았다. ‘오를 것’이라는 답변 66%, ‘내릴 것’은 8%, ‘변화 없을 것’ 16%, 의견유보는 10%다.

민주당 지지율도 동반 하락했다. 지난주 대비 4%p 하락한 33%로 최저치를 나타냈다. 하락폭은 수도권과 30대에서 상대적으로 컸고 지지 기반인 호남권, 성향 진보층에서 두드러졌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2%p 상승한 27%로 민주당과의 격차를 6%p로 크게 줄이며 창당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6년 국정농단 사태 본격화 이후 최소 격차다.

이 밖에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7%, 정의당 6%,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 각각 3% 순이며 그 외 정당들의 합이 1%다.

다만 <갤럽>은 “최근 미래통합당 지지도 상승은 유권자들의 호응보다 최근 정부와 여당에 대한 불만 또는 견제 심리가 표출된 현상으로 읽힌다. 지난주 조사에서 미래통합당의 야당 역할에 긍정 평가는 20%, 부정 평가가 69%에 달했다”며 “특히 미래통합당 지지층 중에서도 미래통합당이 야당 역할을 잘하고 있다고 평가한 사람은 31%에 그쳐, 여전히 과거 보수 진영의 가장 큰 지지 기반에서 신뢰를 회복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분석했다.

한편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7개월 동안 선두 자리를 지켰던 이낙연 민주당 의원을 밀어내고 1위로 올라섰다.

이날 <갤럽> 조사에 따르면, 이재명 경기도지사(19%), 이낙연 더민주당 의원(17%), 윤석열 검찰총장(9%),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3%), 홍준표 무소속 의원(2%) 순으로 나타났다.

5%는 그 외 인물(1.0% 미만 약 20명 포함)이고 45%는 특정인을 답하지 않았다.

다만 민주당 지지층 내에선 여전히 이낙연 의원(37%)이 이재명 지사(28%)를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 특성별로 보면 이재명 지사 선호도는 여성(13%)보다 남성(25%), 30·40대(30% 내외), 인천·경기(27%) 등에서 높고, 이낙연 의원 선호도는 남녀(16%·18%) 비슷하고, 광주·전라(45%), 민주당 지지층(37%), 대통령 긍정 평가자(35%) 등에서 높은 편이다.

야권 인물난 속에서도 다음 대통령 선거에선 정권 교체를 위해 야권 후보를 뽑겠다는 답변이 더 많이 나왔다.

현시점 유권자에게 내후년 대통령선거 관련 두 주장 중 어느 쪽에 더 동의하는지 물은 결과에서 ‘현 정권 유지를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이 좋다’ 41%, ‘현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이 좋다’ 45%로 나타났다. 14%는 의견을 유보했다.

‘여당 후보 당선(현 정권 유지론)’ 의견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85%), 광주·전라(73%), 성향 진보층(71%), 40대(55%) 등에서 상대적으로 많았고, ‘야당 후보 당선(정권 교체론)’은 미래통합당 지지층(91%), 성향 보수층(73%) 외 다수 응답자 특성에서 근소하게나마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총선 직전에는 30대와 50대에서도 정부 지원론이 60% 내외였고, 성향 중도층에서는 정부 지원·견제론이 비슷했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3.1%p에 95% 신뢰수준, 응답률은 13%(총 통화 7,871명 중 1,001명 응답 완료)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