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간신문 디벼보기]제재냐 대화냐, 북 핵실험 해법 입장차 '뚜렷'
    By
        2006년 10월 09일 11:47 오전

    Print Friendly

    강경대응·위기감 부추기는 동아·중앙

    강력히 제재할 것인가, 대화를 통해 설득할 것인가.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하겠다고 밝힌 이후 한-중-일 3국 정상의 연쇄 회동이 시작됐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6일 "북한이 핵무기 실험을 한다면 해당 지역과 그 이상 지역의 평화와 안정, 안전을 위협할 것"이라면서 "핵실험과 함께 긴장을 심화시키는 어떠한 행동도 금지할 것"이라는 의장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미국과 일본은 북한의 핵실험 강행에 대비해 북한 선박에 대한 공해상 검문 등 대북 제재 실행을 위한 구체적 사전 협의에 착수했다는 보도도 나온다.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를 추진하겠다는 것인데, 북한에 대한 선박 검문이 전면적인 대북 해상 봉쇄로 이어질지 여부는 미지수이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유엔 헌장에 부합하는 단호한 행동을 취한다는 방침을 밝히고,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을 오늘(9일) 중국 베이징으로 급파해 공동 대응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이런 가운데 9일자 조간신문들이 내놓은 북 핵실험 해법에는 온도차가 느껴진다.

    일부 신문은 우리 정부의 대응이 밋밋하다며 좀 더 강력하고 단호한 입장을 전하라고 주문하고 있다.

    중앙일보는 사설 <강경한 유엔 성명, 어정쩡한 정부 대응>에서 "국제사회의 단호한 움직임과는 달리 정부의 대응은 여전히 뜨뜻미지근하다"며 "대통령이 ‘북한에 엄중 경고하라’고 지시했지만, 나오는 소리는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는 등 한가한 내용뿐"이라고 질타했다.

    중앙은 "현 시점에서 가장 시급한 것은 북한의 핵실험 뒤의 대책이 아니라 핵실험 방지"라며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하면 개성공단·금강산 관광을 포함한 일체의 대북 지원이 중단된다는 등 단호한 입장을 북한에 분명히 전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주장은 지난 한나라당이 제시한 ‘해법’과 유사하다.

    한나라당 강재섭 원내대표는 지난 8일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사업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지금은 엄중한 국가안보 비상사태인 만큼 이를 돌파할 여야 영수회담을 제의한다”고 말했다

       
      ▲ 중앙일보 10월9일자 사설  
     

    동아일보도 <정부, 북이 오판 않도록 단호하게 대응해야> 사설에서 "북한이 3일 ‘핵실험을 하겠다’고 선언한 후에 보인 정부의 태도는 국민을 안심시키기에 미흡할 뿐 아니라 여전히 안이하다는 인상을 지우기 어렵다"며 정부 때리기에 동참했다.

    동아는 노무현 대통령이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보다 북한의 핵실험 반대 의견을 14시간이나 늦게 표명했고, 대북 수해지원을 중단하지 않기로 하고 지난 4일 예정대로 시멘트를 북에 보낸 점 등을 지적한 뒤 "단호하게 움직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동아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미국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은 북한에 한 번 더 기회를 주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언급한 데 대해 "전직 대통령의 발언이라고 믿고 싶지 않을 정도"라며 "북을 두둔하고, 한미 공조를 흔들어 국민을 오도하려는 생각이 아니라면 할 수 없는 말"이라고 공격했다.

       
      ▲ 동아일보 10월9일자 사설  
     

    ‘강경 대응’을 주장하는 일부 보수 신문의 목소리는 1면 편집에도 그대로 녹아 있다.

    대부분의 신문들이 지난 8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을 열고 북한의 핵 실험 계획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핵실험 저지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는 소식을 머리기사로 전했지만, 동아와 중앙은 달랐다.

       
      ▲ 동아일보 10월9일자 1면  
     

    동아는 <미일 "북출입 선박 해상검문 강화"> 기사에서 한중일 연쇄 정상회담 등 "북한의 핵실험을 저지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이 다각도로 진행되고 있다"며 "한국 정부도 추석 연휴 중 모종의 경로를 통해 북한 측에 ‘핵실험 시 금강산 관광 및 개성공단 사업 중단’ 등의 강경 조치를 취하겠다는 방침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중앙은 한 발 더 나아가 <김정일, 핵실험 강행하면 한반도 ‘민족적 재앙’ 덮친다> 기사를 1면 머리기사로 올리고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하면 한반도는 1950년 한국전쟁 이후 최대 위기를 맞게 된다"고 위기감을 조성했다.

    반면, 한국일보는 한국이 중국과 함께 공동대응을 하는 것이 필요하긴 하지만, 미국에도 그에 상응하는 요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일보는 <한중일 3국의 긴박한 북핵 문제 풀기> 사설에서 "한중일 세 나라는 미국에 대해서도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의 핵실험 협박에 쉽게 태도를 바꿀 미국 정부가 아니지만 세 나라가 북한에 강력한 경고를 발하는 만큼 미국에도 북한과의 대화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요구해야 상황 반전이 가능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핵실험을 하겠다고 나선 이유가 대북 제재를 주도해 온 미국에 있는 만큼 북한 뿐만 아니라 미국에도 그 책임을 묻고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해 촉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서울신문도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했지만, 구체적인 ‘방법’은 동아·중앙과는 달랐다.

       
      ▲ 서울신문 10월9일자 사설  
     

    서울신문은 사설 <북한은 유엔 경고 가볍게 생각말라>에서 "북핵 문제가 유엔이나 미국의 군사조치로 번지는 것은 막아야 한다"며 " 한국은 남북대화 채널을 가동하고, 중국은 대북특사를 파견할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 북·미가 직접 만나 접점을 찾는 게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안경숙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