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차별금지법
'제정' 목표로 전당적 실천
운동본부 발족···3당 공동 입법토론회 제안 등 다각적 활동 나서기로
    2020년 07월 06일 04:00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정의당이 ‘차별금지법 제정 운동본부’(운동본부)를 발족했다. 운동본부는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등 3당 공동 입법토론회를 비롯해 온·오프라인 캠페인, 가짜뉴스 팩트체크, 종교계와의 대화 등 21대 국회 내 법안 통과를 위해 전당적으로 사업을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정의당 차별금지법제정운동본부는 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하나의 위원회나 한 명의 의원이 아니라 당 지도부와 당원이 직접 책임지는 전당적 기구”라며 향후 활동 계획 등을 발표했다. 운동본부는 김종민 부대표가 상임본부장을, 공동본부장은 차별금지법을 대표발의한 장혜영 의원과 배복주 당 젠더폭력근절 및 차별금지법 추진위원장이 맡았다.

왼쪽부터 장혜영 배복주 김종민(사진=정의당)

김종민 상임본부장은 “차별금지법은 정의당의 정체성 그 자체”라며 “21대 국회 차별금지법은 제정이 분명한 목표이고, 정의당의 모든 것을 걸어서 제정해낼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특히 “(차별금지법은) 어떤 차별에 대해서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차별에 반대하는 것이 핵심이다. 차별에 예외를 두는 것에 동의하지 못한다”며, 보수 기독교계의 반대를 의식해 ‘성적지향’을 뺀 차별금지법 제정 논의를 경계했다.

운동본부는 차별금지법 제정에 반대해온 보수 기독교계를 포함한 종교계와의 간담회, 토론회 등을 개최하는 등 대화에도 나서기로 했다. 사회적 합의를 기다리기보다,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적극적인 역할을 해나가겠다는 뜻이다. 김 상임본부장은 “차별금지법에 동의하는 시민사회단체뿐 아니라 무관심한 시민사회단체와도 적극 만나나갈 것이고, 반대하는 분들과 더욱 더 많은 만남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보수 기독교계의 반대를 의식해 차별금지법 제정에 소극적인 거대양당을 설득하는 과제도 있다.

배복주 공동본부장은 “정의당에서 차별금지법을 발의하고 국가인권위원회에서도 평등법 제정에 대한 의견 표명을 한 흐름을 주목해야 한다. 이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며 “정의당은 민주당, 통합당과 함께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3당 토론회를 제안했으며 응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함께 하는 3당 공동 입법토론회를 오는 20일 개최하자고 공식 제안한 바 있다. 배 공동본부장은 “정의당이 제안한 3당 토론회를 통해 차별금지법에 대한 각 당의 입장을 밝히고 입법과제와 방향을 함께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운동본부는 당 차원의 범국민서명운동, 중앙당 및 지역위위원회 정당연설회 등 오프라인 캠페인부터 차별금지법과 관련된 가짜뉴스에 대한 팩트체크 자료를 영상과 카드뉴스 등으로 제작해 홍보해나갈 방침이다. ‘#평등에_합류하라’, ‘#우리에겐_차별금지법이_필요하다’ 해시태그 캠페인도 진행한다. 차별금지법 제정을 지지하는 시민들 SNS에 이런 내용의 해시태그를 달아지지 여론을 확산해나가자는 뜻이다. 여러 아티스트들과 협업해 차별금지법 제정을 염원하는 인터넷밈 챌린지 등도 기획하고 있다. 운동본부의 캠페인 일정들을 확인할 수 있는 오픈채팅방도 개설할 예정이다.

장혜영 공동본부장은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온라인 캠페인의 키워드는 ‘이해’와 ‘공감, 그리고 ‘연결’”이라며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해 쉽고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는 내용을 담은 콘텐츠를 제작하고 배포해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한 시민들의 오해를 바로잡고 이해와 공감의 폭을 넓혀가려 한다”고 설명했다.

장 공동본부장은 “너무나 오랫동안 합리적인 이유 없이 뒷걸음질쳐 왔던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21대 국회에서는 반드시 그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법의 취지에 공감하시는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의당 카드뉴스의 내용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