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7 부동산 대책 후속조치
'효과 있을 것' 36.8% '없을 것' 49.1%
[리얼미터] 문재인, 민주당 지지율 급락 49.8%, 38.3%
    2020년 07월 06일 10:53 오전

Print Friendly, PDF & Email

6·17 부동산 대책 후 시장 불안이 계속되자 문재인 대통령이 다주택자 세 부담 강화’, ‘공급 확대’ 등 후속 대책 마련을 지시한 것과 관련해우리 국민 절반 가까이가 부동산 시장 안정화에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6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YTN <더뉴스의뢰로 3일 하루동안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에게 6.17부동산 대책 후속조치에 대한 여론을 조사한 결과에서 효과 없을 것이라는 응답이 49.1%로 다수였다.

효과 있을 것이라는 응답은 36.8%였고, ‘잘 모름은 14.1%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응답률은 5.6%였고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권역별로 효과 없을 것’ 응답이 대구·경북에서 66.2%, 대전·세종·충청에서 60.0%로 전체 평균보다 높은 비율로 나타났다부산·울산·경남에서 56.9%, 경기·인천 47.8%, 서울 47.0% 순으로 부동산 대책 후속 조치에 대해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반면 광주·전라에서는 효과 있을 것’ 응답이 67.3%로 다른 지역과 달린 후속 조치 효과를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20대와 60대에서 효과 없을 것’ 응답이 50%대를 상회했다. 30대와 40, 50대에서는 후속 조치 효과 여부에 대해 팽팽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념성향과 지지 정당별로 보수·통합당 지지층에서는 효과 없을 것’ 응답이 많았지만진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효과 있을 것’ 응답이 많아 상반된 결과를 보였다이념성향과 지지 정당별로 의견이 갈리는 가운데 중도층과 무당층에서는 효과 없을 것’ 응답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부정적 평가와 더불어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율도 급락했다.

이날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6월 29일부터 7월 03일 닷새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7월 1주 차 주간집계 결과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지난주 6월 4주 차 주간집계 대비 3.5%p 내린 49.8%.

부정평가는 2.8%p 오른 45.5%, ‘모름/무응답’ 은 0.7%p 상승한 4.7%로 조사됐다.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은 서울(7.4%p, 51.8%44.4%, 부정평가 51.4%)과 부산·울산·경남(6.1%p, 53.3%47.2%, 부정평가 47.6%), 30(5.3%p, 53.9%48.6%, 부정평가 47.2%)와 50(4.8%p, 54.2%49.4%, 부정평가 48.7%), 20(4.7%p, 50.5%45.8%, 부정평가 48.7%), 70대 이상(4.5%p, 47.4%42.9%, 부정평가 43.9%)에서 하락을 주도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미래통합당 지지층(3.8%p, 9.7%5.9%, 부정평가 90.9%), 이념성향별로 중도층(5.2%p, 49.5%44.3%, 부정평가 52.5%)에서 하락했고직업별로는 사무직(5.4%p, 64.8%59.4%, 부정평가 39.7%)과 학생(4.6%p, 49.7%45.1%, 부정평가 47.6%), 가정주부(4.1%p, 50.4%46.3%, 부정평가 48.3%)에서 크게 떨어졌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선 민주당이 2.9%p 하락한 38.3%로 집계됐다. 4월 5주 차 조사(7.4%p이후 가장 큰 낙폭이고, 30%대는 2월 2주 차 조사(39.9%) 이후 20주 만에 처음이다서울, 20중도에서 하락세를 주도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2.0%p 오른 30.1%. 30%대는 3월 4주 차 (30.0%) 이후 14주 만이고민주당과의 격차는 3월 3주 차(8.5%) 이후 15주 만에 다시 한 자릿수로 좁혀졌다. PK, 20중도학생·주부에서 주로 상승했다.

이 밖에 열린민주당 5.1%(0.5%p), 정의당 5.1%(0.9%p), 국민의당 3.1%(0.6%p), 기타정당 2.6%(0.1%p), 무당층 15.7%(1.0%p)로 조사됐다.

특히 무당층은 이번 주에도 올해 최고치 경신했다. TK·서울, 30진보층자영업에서 상승했다.

이번 주간집계는 최종 2,511명이 응답을 완료, 4.1%의 응답률을 나타냈고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방식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