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프락치라니!
By
    2006년 09월 23일 11:55 오전

Print Friendly
   
 
 

노무현 대통령이 밤참을 사러 나갔다가 강도를 만났다.

“가진 돈 전부 내놔!”
“나는 이 나라의 대통령이다.”

그러자 강도가 말했다.
“그럼 내 돈 돌려줘.”

무능한 자유주의정권에 대한 신랄한 야유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수구반동을 우려합니다.

한나라 유기준 대변인의 쿠데타 망언은 대놓고 자유주의적 개혁을 조롱하는 수구반동의 멘탈리티를 대표합니다. 그런데 수구반동의 물결은 이른바 자유주의 개혁세력의 바깥에서만 오는 게 아닌가 봅니다.

140개 공무원노조 사무실을 일제히 폐쇄하는 폭거는 뭐고, 또 여중생 프락치는 또 뭡니까? 또 백주에 건설노동자를 때려 죽여놓고도 발뺌하는 방약무인은 또 뭡니까? 그 스스로가 수구반동화 된 것입니까?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