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권력에 의한 절도
    By
        2006년 09월 21일 01:59 오후

    Print Friendly
       
     
     

     지난 7월26일 일부 수구보수언론의 날선 공격으로부터 시작된 전교조부산지부 ‘통일학교’ 교재의 이적성 여부가 이데올로기적 마녀사냥에서 9월20일 새벽에는 압수수색이라는 ‘물질적’인 탄압으로 질적인 변화를 이루었습니다.

    압수수색 당시 입회인도 없었으니 압수물의 ‘증거능력’을 어떻게 입증해 보일 지 궁금합니다. 전교조부산지부에 따르면 압수물이라는 역사사전1,2권은 전교조 부산지부가 보관하고 있는 자료가 아니랍니다. 그러면 끼워맞추기식 수사를 위해 수사기관에서 슬쩍 얹어놓은 것 아니냐고 말해도 할 말이 없겠죠.

    어쨌든 이번 공권력에 의한 전교조사무실 절도사건은 북한 평양을 민간인이 오가고 집체극 ‘아리랑’을 대규모 참관하는 시대에 너무도 생뚱맞은 뒤통수 때리기입니다.  <글/그림 = 이창우>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