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치적 매춘행위 하고 있다"
    2006년 09월 20일 10:00 오전

Print Friendly

민병두 열린우리당 홍보기획위원장이 최근 한나라당으로부터 잇단 연합 제의를 받고 있는 민주당에 대해 "정치적 매춘행위를 하고 있기 때문에 수구정당이 넘보는 것"이라고 비난해 파문이 예상된다.

민 위원장은 20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최근 박근혜 전 대표계로 알려진 김무성 의원이 민주당과의 연합을 얘기했다. 어제는 이명박 시장이 민주당과의 연합이 가능하다고 했다"며 "민주당은 한나라당에서 공공연하게 합당과 연합 제의가 온 것에 대해 부끄러워 할 줄 알아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민 위원장은 "최근 헌법재판소장 인준과 관련해서 민주당이 야3당 합의를 해놓고도 한나라당을 강하게 압박하지 못하는 것은 이런 정치적인 원칙과 철학의 부재에서 나온 것"이라고 비난했다.

민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 문제와 관련해 한나라당 내에서 강경론이 득세하는 배경을 분석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다수의 한나라당 의원들과의 대화를 통해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했다.

민 위원장은 전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가 19일 무산된 것을 "총성없는 쿠데타"로 규정한 뒤, 한나라당 내부의 권력투쟁이 이번 사태의 발단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많은 한나라당 의원들에게 ‘왜 이렇게 갑자기 강경론이 득세하게 됐느냐’고 물어보면 ‘솔직히 몇 몇이 끌고가는데 대부분은 군중심리에 의해 따라가는 거다. 강경론이 시장에서 힘을 얻기 시작하면 다수는 할 수 없이 따라가는 것 아니냐. 안타깝다. 한나라당의 미래가 불안하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비박근혜 계열인) 이재오, 홍준표 의원이 강경론을 주도하고 있다"며 "현재의 지도부를 무력화하거나, 지도부를 조기 교체하거나, 지도부 무력화를 통해 사실상의 지도부 행세를 하거나, 이런 것을 통해서 내년 대통령 후보 경선 구도에서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려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같은 분석은) 많은 한나라당 의원들이 동의하는 얘기"라며 "박근혜계인 전여옥 최고위원도 강경론에 동의했다가 이것이 내부 권력투쟁으로 변질되는 것을 보면서 입을 다물고 있다. 한나라당 내부에서 이게 얼마나 예민한 문제인지 자기 자신들은 알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5년 전 한나라당의 기고만장 현상이 재현되고 있다. 강경드라이브, 도덕적 해이, 조기 대권경쟁 과열이 그것이다. 결국 그것은 비극으로 끝났다."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