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원 “운동 자체 폄훼는
우리 인권문제 크게 후퇴시켜”
"정대협 초심으로 돌아가 자기성찰"
    2020년 06월 01일 02:40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초기 공동 설립자인 여성인권운동가 김혜원 씨는 최근 정의연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둘러싼 부정회계 의혹과 관련해 “정부가 비영리 시민민간단체의 실정에 맞는 표준회계 기준을 만들어서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혜원 씨는 1일 오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영리단체와 비영리단체 법인의 감사 기준은 달라야 된다고 생각한다. 그런 것을 방치했기 때문에 선의의 단체가 의혹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회계상 잘못이 있다면 그걸 다 면제하라는 뜻은 아니다”라며 “부정이 발견됐다면 그건 응분의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씨는 윤 의원에 대한 의혹과 논란으로 인해 위안부는 물론 시민단체 운동 전체가 위축되는 것에 큰 우려를 표했다. 그는 “우리 운동 자체를 폄훼하거나 없애버린다면 결국은 우리 인권 문제에 있어서 크게 후퇴하게 될 것”이라며 “인권을 짓밟힌 소외된 계층들의 비빌 언덕이 사라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이 이 시점에서 잘못된 점은 고쳐가면서도, 정의사회 구현과 일본의 전쟁범죄에 대한 사죄를 받는 위안부 운동의 원칙은 흔들리지 않게 지켜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때야말로 다른 판단력을 가지고 임해주시기를 간절히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김 씨는 향후 ‘수요집회’ 등으로 대표되는 위안부 운동이 피해자 중심의 운동을 탈피해 평화운동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씨는 “(정대협을) 창립했던 취지를 잘 살려서 이 시점에서 다시 성찰하고 초심으로 돌아가서 더 냉혹한 자기성찰을 해야 한다. 또 앞으로는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우리가 받아들이고는 수요집회가 피해자 없는 집회로 거듭나야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렇다면 피해자 중심의 운동도 탈피해서 여성 인권 회복에서 더 나아가 인류 보편적인 가치인 평화 운동으로 나가야 한다”며 “김복동 할머니가 생전에 누누이 주장했던 대로 이러한 것(위안부 피해)이 발생하는 것은 결국은 전쟁 때문이기 때문에 전쟁 없는 세상을 향한 꿈과 결의를 다지는 시민교육에 역점을 둬야 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