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총 11월 15일 무기한 총파업
    By tathata
        2006년 09월 20일 01:02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은 노사관계 민주화 입법 쟁취, 한미FTA협상 저지, 비정규권리보장 입법 쟁취,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전면 개정의 4대 핵심요구를 위해 오는 11월 15일부터 전면 무기한 총파업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노총은 또 한국노총과의 연대 파기와 노사정대표자회의 불참 그리고 노무현 정권 퇴진투쟁을 천명했다.

    민주노총은 19일 오후 3시부터 전체 대의원 1,036명 가운데 653명이 참가한 가운데 임시대의원대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민주노총 임원 직선제 도입 등을 포함한 조직혁신안은 성원 미달로 대회가 유회돼 이번에도 처리하지 못했다.

           
      ▲ 민주노총은 19일 대의원대회를 열어 하반기 사업계획안과 예산안을 확정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살인정권, 노동탄압 정권에 맞서 노무현 정권 퇴진을 강력히 제기하며, 4대 핵심요구사항을 위해 11월 15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투쟁을 전개한다”는 사업계획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민주노총은 이를 위해 오는 10월 16일부터 11월 3일까지 전 조직이 참여하는 총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또 75억9천7백여만원의 2006년도 사업예산안도 통과시켰다. 그동안 연이은 대의원대회의 무산과 유회로 통과되지 못했던 올해 사업계획과 예산안이 이번 대회를 통해 확정됐다. 

    민주노총은 이와 함께 “9.11 야합을 주도한 한국노총 상층간부들을 규탄하며, 어용노조 민주화 투쟁을 강화하고, 한국노총과의 연대를 파기한다”고 결정했다. 아울러 “한국노총, 노동부, 경총 등에 의해 일방적으로 자행된 9.11 야합으로 인해, 노사정 대표자회의는 사실상 용도폐기되었음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민주노총은 대의원대회를 통해 노사정대표자회의 불참을 공식입장으로 채택했다. 김명호 민주노총 기획실장은 “하중근 조합원을 죽이고, 노사관계 로드맵을 한국노총과의 야합으로 강행시킨 정부와는 대화할 수 없다”며 “앞으로 어떤 노사정대표자회의도 참여하지 않을 것임을 결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이번에도 조직혁신안 등을 처리하지 못해 임원 직선제안을 둘러싼 논란은 여전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노총은 이날 직선제 도입을 위해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 맹비 납부율을 기준으로 선거인명부를 작성해, 공무원노조 중앙선관위원회본부의 지원으로 차기 임원선거부터 직선제를 시행하는 방안을 안건으로 제출했다. 그러나 전체 대의원의 과반에 9명이 미치지 못함에 따라 대회가 유회돼 처리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금속연맹의 한 대의원은 “대의원들이 중요한 안건을 놔두고 대회를 빠져나가는 것은 직무유기”라며 “대의원들이 혁신 의지가 없음이 단적으로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