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쌓였던 문제의식 이번에 폭발"
김현정 미 인권단체 대표 “돈 욕심과 치매환자 취급···이건 아니다”
    2020년 05월 26일 12:18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위안부 피해자, 인권운동가 이용수 2차 기자회견문 전문

미국의 위안부 피해자 인권단체인 ‘배상과 교육을 위한 위안부 행동(CARE)’의 김현정 대표는 “이용수 할머니를 돈 욕심이 난 노인네처럼, 치매 노인 환자처럼 취급하며 모욕하고 비방하는 것을 보고 이건 아니다 싶었다”고 말했다. 앞서 김현정 대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이미 10년 전부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기억연대의 전신)에 대한 문제제기를 해왔다고 주장했다.

김현정 대표는 26일 오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이용수 할머니가 정대협과 30년 동안 활동을 해오면서 쌓여왔던 문제의식이 이번에 폭발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일례로 2015년 합의안이 나오기 전 국장급 회의가 벌써 5~6번 있었던 때인데 할머니가 모르고 있었다. (정대협과) 할머니의 의견이 다를 수 있지만 토론을 할 수도 있는데 그런 게 전혀 없었다는 것에 굉장히 많이 분노했다”며 “그런 것들이 많이 쌓였던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정대협 운영 과정에서 피해 당사자인 할머니들과 소통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읽힌다.

이용수 씨의 기자회견 방송화면 캡처

앞서 김 대표는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용수 할머니가 미국에 올 때마다 정대협과 윤미향에 대한 문제의식을 털어놓은 지가 벌써 10년이 다 돼 간다”고 적었다. 그는 “(이 할머니는) 위안부 운동이 정파적으로, 조직 이기주의로 가는 것을 눈치 채고 정대협에도 나눔의 집에도 소속되는 것을 거부하고 독립적으로 활동을 펼쳐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할머니의 문제제기는) 위안부 운동의 대표 활동가가 국회의원이 되는 것이 과연 그 일을 해내는 방법인가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이라며 “할머니의 문제 제기를 일부 언론의 악의적 공격과 동일시해 할머니를 모욕하지 말아 달라”고 했다.

김 대표는 이러한 의견을 SNS에 공개한 이유에 대해 “이용수 할머니가 여러 가지 불만을 말씀하고 한국에 가면 다시 수요시위에도 나가고 정의연과 활동을 하는 것을 보면서 ‘할머니가 대의를 위해서, 운동 전체를 위해서 저렇게 하는데 우리가 어떻게 이것을 먼저 건드릴 수 있겠느냐’고 해서 참고 있었다”며 “그런데 할머니가 진정으로 지적하고자 하는 점에 대해서 사람들이 너무 오해를 하고 있는 것 같아서 한 마디 보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것(이 할머니의 문제제기)을 너무 정치공학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굉장히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김 대표는 “그분들(정대협)이 30년 동안 온 마음과 온 에너지를 다 쏟아서 열심히 노력해온 부분은 분명히 인정을 해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위안부 운동의 정당성과는 분리를 해서 고칠 점은 고치고,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을 져서 이 기회에 위안부 운동이 한 단계 더 발전한, 성숙한 시민운동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할머니들의 목소리를 듣고 일본 정부를 향해서 가장 효과적으로 운동을 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 함께 고민하고 의견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