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 상황 갈까 서로 고민 중이다"
    2006년 09월 18일 04:51 오후

Print Friendly

2004년 12월 25일 공장에서 쫓겨나 650일 동안 거리를 헤매면서도 끈질긴 투쟁을 전개하고 있는 하이닉스매그나칩 사내하청지회를 이끌고 있는 임헌진(31) 사무장이 지난 14일 조합원 11명과 함께 충북도청 옥상으로 올라가 기습농성을 벌이고 있다.

   
 
 

– 도청 옥상의 분위기는 어떤가?

= 처음에 농성을 시작할 때의 목적대로 도지사가 선거공약이나 면담했던 거처럼 하이닉스 사측과 직접교섭이 이뤄지기 전까지 내려가지 않겠다는 결의를 가지고 있다. 만의 하나 경찰이 강제진압을 할 경우에도 끝까지 자리를 사수하겠다는 결의를 하고 있다. 힘이 부족할 경우 극단적인 상황까지 서로 고민하고 있다.

– 12명의 조합원들이 농성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아는데 건강은 어떤가?

= 며칠동안 계속 비가 오고 바람이 많이 불어서 많은 조합원들이 감기를 걸렸다. 한 두명은 심하게 걸려서 많이 힘들어하는데도 내려가지 않겠다는 결의를 하고 있다. 비를 피할 곳이 없어서 비를 몸으로 맞고 있는 상황이다.

– 옷가지도 제대로 준비하지 못했을 텐데.

= 급하게 올라오게 돼서 아무 것도 제대로 준비하지 못했다. 물을 사용할 수 없으니까 빨래는 물론 씻지도 못하고 있다. 그렇지만 각오만큼은 단단하다.

– 제일 큰 어려움은 뭔가?

= 추위가 제일 어려운 것 같다. 밤에 비까지 오고 날씨도 굉장히 춥다. 그러니까 잠도 제대로 못 잔다.

– 모두들 가족들에게 알리고 올라왔나?

= 집에 얘기하지 않고 올라온 조합원들이 있다. 여기에서 가족과 통화하면서 가족들이 많이 힘들어했다. 여기에 올라올 수밖에 없는 절박한 상황을 알고 있는 가족들이 나중에 이해해주면서 다시 마음을 다잡을 수 있었다.

– 경찰들의 진압 움직임을 한 눈에 보고 있을 텐데

= 조금 전에도 경찰이 사다리차로 올라와서 최후통첩을 하고 갔다. 경찰은 매트리스를 깔아놓긴 했지만 위험하니까 극단적인 행동을 자제해 달라고 했다. 조만간 공권력이 투입될 것 같다.

– 식사는 어떻게 하고 있나

= 밑에서 우리 조합원들이 직접 밥과 국을 해서 정이 담겨있는 식사를 올려주고 있다. 조합원들 동지애를 느끼면서 밥을 먹고 있다.

– 어제 도지사가 면담을 거부했다는데.

= 한달 전에도 도지사하고 면담을 진행했다. 면담이 중요한 게 아니라 내용이 중요하다. 그런데 면담마저도 거부를 하고 있으니까 이 사태를 해결할 의지가 전혀 없는 것 아니냐. 우리가 스스로 해결을 해야 한다. 우리 결의의 표현을 이 자리에서 보여주자고 하고 있다.

– 하이닉스 자본에게 한마디 한다면.

= 반드시 우리는 공장으로 돌아가고 말 것이다. 끝까지 우리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청주공장에서 회사가 존재할 수 없도록 만들 것이고 기본적인 주체들의 투쟁을 바로 보게 될 것이다. 어떤 희생을 감수해도 반드시 공장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다.

– 전국의 노동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 전국의 동지들 적극적으로 연대준 것에 감사한다. 공장으로 돌아가기 위해 힘찬 투쟁을 전개할 것이다. 지금까지 도와줬던 연대의 모습을 다시 한 번 보여줬으면 좋겠다. 동지들의 연대로 우리가 600일을 넘게 싸울 수 있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