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수산물에서 또 발암물질? 검역체계 구멍
    2006년 09월 12일 04:37 오후

Print Friendly

시중에 유통 중인 수입수산물에서 발암 의심물질을 비롯한 각종 유해물질이 계속 검출돼 수입검역체계의 허점이 드러났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노동당 강기갑 의원은 12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검역이 끝난 수입 수산물에서 발암 의심물질로 알려진 말라카이트그린을 비롯해 이산화황, 중금속, 대장균 등이 지속적으로 검출됐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강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올해 7월까지 서울지역 도매시장에서 판매된 수입수산물을 대상으로 샘플 검역을 실시한 결과, 2,159건 가운데 26건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유해물질이 검출돼 부적합률이 1.2%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수입수산물 통관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아 수입 중단 조치가 내려지고 국내 반입이 차단된 비율은 0.3%에 불과하다.

   

특히 발암물질로 알려진 말라카이트그린의 경우, 지난해 ‘말라카이트그린 파동’ 이후 관련 수산물 품목의 수입이 대폭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여전히 중국산 냉동 민물장어 등에서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장균 및 세균 기준치 초과가 9건, 말라카이트그린 검출 7건, 이산화황 6건, 수은 등 중금속 3건, 마비성 패독 1건 등으로 나타났다. 원산지별로는 중국산이 13건으로 절반을 차지했으며 페루, 일본, 북한산도 포함됐다.

강 의원은 “수입검역을 통과해 안정성이 확보됐다고 한 수산물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되고 부적격률도 통관 때보다 더 높은 것은 검역체계에 심각한 구멍이 있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지난해 말라카이트그린 파동 이후, 정부가 수입수산물 검사체계 강화를 약속했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강 의원은 수입수산물에 대한 검사검역체제의 제도개선을 강조하고 ▲첫째, 수입시 무작위 표본조사 비율을 현재 5%에서 30%까지 확대조정 ▲둘째, 검사검역인력의 확충 ▲셋째, 수입전-검사-유통의 종합적인 안정망 구축 ▲넷째, 일본과 같은 도매시장에서의 상시모니터링 체제 구축 등을 제안했다.

   

[표2] 서울시 유통수입수산물의 부적합 내역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