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공포 마케팅과 정의당
    2020년 04월 12일 05:40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민주주의자는 약자에게 희생을 강요하지 않는다. 정의당은 4+1 패스트트랙 선거법 협상에서 민주당이 비례대표 의석 배정에 필요한 최소 득표율을 기존 3%에서 5%로 올리자고 할때도 결연히 반대했다.

지금 정의당에게 후보 사퇴와 양보를 강요하는, 소위 반미통당 민주주의자들은 약자에게 희생을 강요하는 ‘민주당 주의자’일 뿐이다. 미통당을 핑계로 하여 본인이 처음에 마음에 새겼던 민주주의를 스스로 ‘민주당주의’로 퇴색시킨 건 아닌지 스스로 돌아보기 바란다. 오만군데서 벌어지는 민주당 주의자들의 행태는 민주주의의 새로운 위협요소일 뿐이다(정의당 비례대표 후보 김종철 페이스북에서)

87년 이후부터 지금까지 선거 때만 되면 지긋지긋하게 들어왔던 이야기다.

“늑대가 나타났다!”고 외치는 거짓말쟁이 소년처럼 공포 마케팅으로 소수정당의 성장을 원천봉쇄해왔다.

그래서 뭐가 어떻게 달라졌는가?

노동자들은 정리해고와 비정규직화의 벼랑 끝으로 내몰렸다.

밀려난 이들은 치킨집 차려 건물주에게 돈을 갖다 바치고 자신은 신용불량자로 전락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촛불 정부의 사명감을 모르고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밖에서는 도로새누리당이 발목을 잡고, 안에서는 기재부 관료들이 발목을 잡는다.

이럴 때 누가 필요한가?

그렇다. 정의당이다.

부동산 투기를 잡기 위해서는 보유세를 강화해야 한다는데도 머뭇거리고 타이밍을 놓치면서 투기세력들을 지속적으로 살찌워온 민주당 내부의 반개혁세력과 당 밖의 승냥이들이 개혁 후퇴 쪽으로 무게추를 옮기고 있다.

21대 국회에서 가장 바람직한 정당 구도는 어떤 것인가?

민주당 대 미래통합당 대결 구도에 존재감 없는 정의당이 바람직한가?

필자소개
이창우
레디앙 기획위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