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관계자 "한전 발전 5개사 분할 재검토해야"
    2006년 09월 05일 05:18 오후

Print Friendly

한전의 발전부문을 5개의 자회사로 나눠 분리한 것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여당 관계자의 입에서 나와 주목된다. 

열린우리당 최철국 원내부대표는 5일 오전 고위정책조정회의에서 "(발전노조의) 파업이 철회됐다고 갈등의 불씨가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다"면서 "파업의 근본 배경인 발전자회사를 한전으로부터 분리한 문제점을 재검토하고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원내부대표는 지금처럼 발전부문을 5개사로 분할하여 운영하는 것이 정부의 주장처럼 효율적이지 않을 수 있음을 시사했다. 특히 해외에서 연료를 구매할 때 바게 파워(교섭력)이 약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전으로 나갔을 때는 바겐 파워가 있으나 (5개사로 분할된 지금은) 그렇지 못하다"면서 "경쟁적으로 연료를 구입해야 하기 때문에 한전이 구입하는 것보다 5개 발전회사가 한 회사를 대상으로 연료를 구입하는 과정에서 연료비가 상승할 수 있다. 안정적 전력 공급에 차질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발전자회사 분리를 다시 통합하기는 어려워도 이런 문제점들을 파악해서 대처하는 것이 이번 파업이 남긴 과제"라고 강조했다.

최 원내부대표는 산자부가 인터넷을 통해 발전노조를 귀족노조라고 공격한 것에 대해서도 "불필요하게 노조를 자극할 필요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아다시피 발전자회사 노동자들의 임금은 정부가 승인해준다"면서 "승인 뒤 다시 임금이 높다고 하는 것은 자가당착"이라고 산자부의 모순된 행태를 꼬집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