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추악한 '바다' 전쟁…"같이 더러워지기"
    2006년 09월 05일 05:10 오후

Print Friendly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의 사행성 성인오락 파문을 둘러싼 책임 공방이 점입가경이다. 양당은 ‘물타기’, ‘물귀신 작전’ 등으로 상호 비난하며 정치공방을 벌이고 있다. 한나라당은 5일 문광위 소속 의원들을 통해 청문회를 촉구하는 한편 열린우리당 이미경 의원과 정청래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전날 열린우리당이 김재홍 의원은 물론 한나라당 박형준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키로 하고 부산디지털축제와 관련 금주 중 검찰 고발을 예고하고 나선 데 따른 보복성 조치의 성격이 짙다.

국회 문화관광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의원들은 5일 사행성 성인오락 파문과 관련 “의혹이 있으면 청문회를 열어 진실을 밝히는 것이 국회의 책무라며 청문회 개최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번 사태의 진상은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하며 관련자는 누구를 막론하고 준엄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그래야 이러한 전대미문의 사건이 재발하지 않을 것”이라고 청문회 요구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문광위 한나라당 간사를 맡고 있는 최구식 의원은 “한나라당 문광위원들은 지난해 4월부터 사행성 게임에 대한 본격적인 문제를 제기했다”며 “간 큰 도둑이 짖는 개를 보면서도 계속 도둑질을 한다고 경고를 끝까지 묵살해놓고 국회 탓을 하는 것은 적반하장이고 ‘뒤집어씌우기’, ‘물귀신 작전’이 도에 이른 것 같다”고 정부에 책임을 돌렸다. 그는 또 “(여당이) 한나라당의 감사청구안만 받아들였어도 조기에 막을 수 있었다”며 “이번에는 여당도 청문회를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며 여당의 책임을 강조했다.

이들은 여당이 국회 윤리위에 제소한 한나라당 박형준 의원에 대한 적극적인 구명에도 나섰다. 정병국 의원은 “게임협회에서 문광위에 공식적 공문을 통해 라스베가스 게임박람회 참관 협조 요청을 해왔다”며 “당시 이미경 문광위원장 사인의 공문이 회람됐고 본 위원도 박람회에 참가하겠다고 신청했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당시 협회에서 인원을 3명으로 제한해 자비로라도 참여하겠다는 신청서를 냈다”며 문광위에 제출한 신청서를 공개했다. 정 의원은 “박 의원이 마치 게임협회 여비를 간 것처럼 호도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박 의원의 게임박람회 참관이 문광위 공식 절차로 진행됐음을 강조했다.

나아가 한나라당은 게임박람회에 보좌관을 보낸 열린우리당 정청래 의원과 당시 국회 문화관광위원장이었던 이미경 의원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키로 했다. 한나라당 ‘권력형 도박게이트 진상조사특위’ 조사단장인 이주영 의원은 “정청래 의원의 지시로 보좌관이 게임박람회에 참석한 것은 정 의원 본인이 참석한 것이나 다름없고 이미경 당시 문광위원장도 미국 출장에 관여한 정황이 있기 때문에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열린우리당 노웅래 부대변인은 한나라당 문광위원들의 청문회 개최 요청에 대해 “이미 상임위에서 청문회와 같은 수준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정치공세가 아닌 대책 마련에 나설 때”라고 반박했다. 또 이미경 의원과 정청래 의원에 대한 윤리위 제소와 관련 “한나라당이 오히려 ‘물타기’를 하고 있다”며 “남의 눈 속 티끌만 보지 말고 제 눈에 대들보를 보라”고 비난했다. 전날 한나라당 유기준 대변인의 논평에서 ‘정부, 여당’을 ‘한나라당’으로 바꾸면 똑같은 비난이다.

이에 민주노동당은 “알맹이 없는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의 물귀신 작전이 오히려 사태 해결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비난했다. 정호진 부대변인은 “양당이 정치권의 책무와 도리를 언급하고 있지만 양당의 물귀신 작전에서 정치권의 책무와 도리는 찾아볼 수 없다”며 “냉정한 평가와 대안 마련만이 가장 큰 피해자인 서민들의 시름을 조금이라도 줄여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