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의 뜻대로
    By
        2006년 09월 04일 03:16 오후

    Print Friendly
       
     
     

    ‘따블’로 조지고 부시는 미국 대통령의 심기를 살피느라 저들의 이라크 점령정책에 우리 젊은이들을 볼모로 잡힌 노무현 정부는 미국을 제외한 모두가 철군하는 마당에 다시 점령기한을 연장하겠답니다.

    자이툰 부대가 이 지역 주민들에게 축구공만 나누어 준 건 아니랍니다. 작년 7월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지역의 저항세력 학살에 투입되는 페스메르가를 교육 훈련했다고도 하고 부패한 권위주의 정권인 쿠르드자치정부(KRG)로부터 우호적인 평가를 받고 있기도 하답니다. <글/그림=이창우>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