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발전노조 4일 총파업 돌입
    By
        2006년 09월 03일 03:57 오후

    Print Friendly

       
    ▲ 3일 오후 서울 대학로에서 열린 발전노조 투쟁승리를 위한 공공노동자 투쟁결의대회에 참가한 발전노조 조합원들이 ‘발전5사통합’을 요구하는 수건을 들고 파업결의를 다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한국발전산업노조(위원장 이준상)의 파업이 임박했다. 현재까지의 교섭 상황을 보면 지난 2002년에 이어 4년만에 발전노조가 파업에 돌입할 것이 유력하다.

    발전노조는 “노사간 임단협 협상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지난 23일 끝난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에 따라 4일 오전 7시부터 전면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현재 발전 노사간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는 것은 △5개 발전회사 통합 △근무운영제도 변경과 주40시간 노동제 △조합원 범위 확대 △해고자 복직 등이다.

    먼저 5개 발전회사의 통합을 요구하고 있는 발전노조는 이는 사회공공성과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발전회사는 지난 97년 IMF 이후 정부의 발전회사 해외매각을 추진하고 있는 과정에서 한국전력에서 분리되어 5개사로 분할됐다.

    이 과정에서 2,350억원의 분사비용이 발생하고 고액 연봉의 임원과 중간관리자가 대량으로 생겨나 국민의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는 것이 노조의 주장이다.

    게다가 발전5개사의 분할은 원재료 구매시 시장지배력을 떨어뜨리고 원료 재고 하한선이 20일에서 10일로 줄어드는 등 전력산업의 불안정화를 불러오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현재 주 42시간인 노동시간을 주 40시간으로 줄이고 이를 위해 교대근무운영제도를 변경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또한 전체 조합원 수의 30%에 이르는 4급(과장급)직급이 노동조합을 가입할 수 있도록 조합원 범위를 확대하고 한국전력노조 민주화 투쟁, 2002년 발전노조 파업과 관련해 해고된 4명의 해고자의 원직복직도 함께 요구하고 있다.

    발전 사측은 이 같은 요구사항에 대해 교섭대상이 아니거나(발전 5개사 통합, 해고자 복직) ,받아들일 수 없다(조합원 범위 확대, 교대근무운영제 변경)는 입장이어서 교섭 타결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발전노조는 3일 오후 대학로에서 ‘발전 파업 승리를 위한 공공연맹 결의대회’에 일근자와 교대근무를 마친 조합원 모두가 참여하도록 했다. 또한 결의대회 이후에는 장소를 이동해 서울 모처에서 파업투쟁 승리 결의대회를 가진다.

    발전노조는 “4일 자정이후에도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의 조합원이 모두 서울로 집결해 오천명 이상의 조합원이 파업 투쟁에 참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발전노조는 “발전노조의 파업은 정부의 잘못된 정책으로 인해 국민의 세금이 낭비되고 제주도 정전 사태 등 전력 수급 불안정을 극복해 전력대란을 막자는 몸부림”이라고 밝혔다. 한편 발전노사는 이날 저녁 8시를 즈음해 교섭을 재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