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대회, 비대위 신임 여부 묻는 것"
    2008년 01월 30일 09:57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심상정 비대위 대표는 30일 "2월3일 당 대회에서 비대위 신임 여부를 묻겠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10차 비대위 모두 발언을 통해 "2월3일 당대회는 중앙위로부터 혁신의 과제를 부여받은 비상대책위원회가 마련한 혁신안에 대한 승인 여부를 묻는 것으로써 그 결과는 비상대책위원회에 대한 신임 여부와 동일한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비대위 회의 모습(사진=뉴시스)
 

편향적 친북행위 재평가는 정치공세가 아니다

심 대표는 "당을 아끼는 분께서 저에게 ‘노를 젓다가 너무 힘이 들더라도 노를 놓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는데, 저는 민주노동당이라는 배를 서민의 바다 속으로 힘차게 나가게 하기 위해 아무리 힘들더라도 사력을 다해 노를 젓겠다고 말했다"면서 "그러나 배가 움직여야만 노 젓는 일이 의미가 있기에 배가 모래톱에 걸려 앞으로 나아가려 하지 않는다면 계속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도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저는 우리 당원과 대의원 동지들은 민주노동당이 새로운 희망으로 거듭나는 혁신의 길을 선택해줄 것으로 믿는다"면서 "그 길은 당심과 민심의 거리를 좁히는 것으로써 정파간 거리재기는 혁신과 아무런 인연이 없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혁신안 내용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편향적 친북행위에 대한 재평가와 그에 합당한 책임을 묻는 일을 ‘정치공세’나 ‘낙인찍기’로 규정하는 데 대해 동의할 수 없다"면서 "특히, 당권을 맡아온 다수파가 책임을 다하지 못한 것을 반성하지 않고 이같은 논란을 일으키는 것은 책임 회피"라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른바 일심회 사건이 발생했을 때 당권을 맡고 있던 다수파가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책임있는 조치를 취하지 못한 것이 국민들 속에 친북당 이미지를 누적시켜왔다는 점을 뼈아프게 반성해야 한다"면서 "누구보다도 책임을 느끼고 자중해야 할 당사자들이 ‘종북논란’을 빌미삼아 문제의 본질을 왜곡하는 것은 옳지못하다"고 말했다.

책임 느낄 당사자들이 본질 왜곡

심 대표는 또 "국가보안법 사건이기 때문에 다뤄서는 안 된다는 주장에도 동의하기는 어렵다. 국가보안법은 마땅히 없어져야 하고 소위 일심회 관련자들을 국가보안법으로 처벌한 데 대해 명백히 반대한다"면서 "그러나 소위 일심회 관련 당원들이 당내 동향과 당직자의 신상 및 성향을 분석한 자료를 외부세력에게 유출한 것은 국가보안법 이전에 분석 대상이 된 당원들에 대한 심각한 인권침해로써 당 강령과 당헌당규를 위배한 해당 행위이자 진보운동에서 일탈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이른바 일심회 사건을 빌미로 당 활동을 ‘종북주의’로 규정하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 이 사건은 ‘편향적 친북행위’로 당 내부정보를 외부세력에게 유출시킨 해당사건"이라며 "마치 비대위가 일심회 사건을 토대로 당 활동을 종북주의로 평가하는 것으로 이해하는 언론과 일부 세력이 있는데, 이는 정정당당한 태도가 아니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지난 4년간 당 활동 실패의 원인을 종북주의로 단순 환원하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 이 경우 중요한 반성 지점을 놓치게 되며, 또 그러한 평가 방식은 균형을 잃은 것"이라며 "오히려 민주노동당에 대한 대중적 지지를 잃게 한 더 큰 원인은 민생정치에 무능했다는 점으로 여기에는 다수파와 소수파 모두 큰 책임을 짊어져야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신당파를 향해서도 "신당을 생각하는 분들 다수는 당대회에서 혁신안이 통과되길 기대하고 있고 저는 혁신에 성공해서 이분들이 더 열심히 당 발전에 함께 하길 소원한다"고 전제하고, 그러나 "혁신안 통과와 상관없이 당을 떠나 무조건 신당을 하겠다는 분들은 즉시 탈당하는 것이 당원들에 대한 도리이자 언행이 일치되는 당당한 태도"라고 밝혔다.

                                                                * * *

모두 벌언 전문

   
  ▲사진=뉴시스
 

오늘 우리는 창당 8주년을 맞았습니다. 그동안 민주노동당이 오늘에 이르기까지 애정과 관심을 보여주시는 민주노동당을 사랑하는 많은 분들께 가슴 깊이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8주년을 맞는 민주노동당 앞에 두 갈래 길이 놓여있습니다. 하나는 국민 들 속에 성큼 다가가는 길이고, 또 하나의 길은 걷잡을 수 없는 파국으로 치닫는 길입니다. 비상대책위원회는 혁신안을 제출했습니다. 두 갈래 길 중 한 길을 선택해야 합니다.

저는 우리 당원과 대의원 동지들은 민주노동당이 새로운 희망으로 거듭나는 혁신의 길을 선택해줄 것으로 믿습니다. 그 길은 당심과 민심의 거리를 좁히는 것입니다. 정파간 거리재기는 혁신과 아무런 인연이 없습니다.

당대회에 제출한 비대위의 혁신안 내용을 두고 논란이 한창입니다. 그러나 혁신안의 기본취지를 충분히 이해하지 못하거나 비트는 경우가 있어 지적하려 합니다.

첫째, 편향적 친북행위에 대한 재평가와 그에 합당한 책임을 묻는 일을 ‘정치공세’나 ‘낙인찍기’로 규정하는 데 대해 동의할 수 없습니다. 특히 당권을 맡아온 다수파가 책임을 다하지 못한 것을 반성하지 않고 이같은 논란을 일으키는 것은 책임회피입니다.

이른바 일심회 사건이 발생했을 때 당권을 맡고 있던 다수파가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책임있는 조치를 취하지 못한 것이 국민들 속에 친북당 이미지를 누적시켜왔다는 점을 뼈아프게 반성해야 합니다. 누구보다도 책임을 느끼고 자중해야 할 당사자들이 ‘종북논란’을 빌미삼아 문제의 본질을 왜곡하는 것은 옳지 못합니다.

둘째, 국가보안법 사건이기 때문에 다뤄서는 안 된다는 주장에도 동의하기는 어렵습니다. 국가보안법은 마땅히 없어져야 하고 소위 일심회 관련자들을 국가보안법으로 처벌한 데 대해 명백히 반대합니다.

그러나 소위 일심회 관련 당원들이 당내 동향과 당직자의 신상 및 성향을 분석한 자료를 외부세력에게 유출한 것은 국가보안법 이전에 분석 대상이 된 당원들에 대한 심각한 인권침해입니다. 또 당 강령과 당헌당규를 위배한 해당행위이며, 진보운동에서 일탈한 것입니다. 해서는 안 되는 일이었습니다.

민주노동당은 민주노동당입니다. 어떠한 배후도 있을 수 없습니다. 민주노동당은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해 줄기차게 싸워왔고 앞으로도 싸울 것입니다. 그러나 이 문제는 국가보안법과 무관합니다. 국가보안법 뒤에서 사건의 본질을 왜곡하려 하는 것은 정정당당하지 못합니다.

셋째, 이른바 일심회 사건을 빌미로 당 활동을 ‘종북주의’로 규정하는 것에 동의할 수 없습니다. 이 사건은 ‘편향적 친북행위’로 당 내부정보를 외부세력에게 유출시킨 해당사건입니다. 그래서 당사자를 제명하고, 이로 인해 발생한 논란을 정리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마치 비대위가 일심회 사건을 토대로 당 활동을 종북주의로 평가하는 것으로 이해하는 언론과 일부 세력이 있습니다. 당의 지난 활동에서 ‘편향적 친북행위’로 당 강령과 당규를 위반한 사건들은 있었지만, 그렇다고 이를 소재로 지난 당활동을 종북주의로 규정하는 것은 정정당당한 태도가 아닙니다. 당내 패권주의 활동방식에서 기인한 주관주의 평가로 혁신돼야 할 평가방식입니다.

넷째, 지난 4년간 당활동 실패의 원인을 종북주의로 단순환원하는 것에 동의할 수 없습니다. 이 경우 중요한 반성 지점을 놓치게 됩니다. 물론 당활동을 평가할 때 가장 큰 책임을 져야 할 세력은 당권을 지녔던 다수파입니다.

그렇다고 당의 실패 원인을 모두 다수파의 친북행위로 환원하는 평가방식은 균형을 잃은 것입니다. 오히려 민주노동당에 대한 대중적 지지를 잃게 한 더 큰 원인은 민생정치에 무능했다는 점입니다. 여기에 다수파와 소수파 모두 큰 책임을 짊어져야 합니다.

어제 한 인터넷 매체에 실린 조승수 전 소장의 인터뷰를 보니 2월3일 당대회 혁신안 통과여부와 상관없이 신당을 창당할 것이라는 요지였습니다. 신당을 생각하는 분들 다수는 당대회에서 혁신안이 통과되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저는 혁신에 성공해서 이분들이 더 열심히 당 발전에 함께 하길 소원합니다.

그러나 혁신안 통과와 상관없이 당을 떠나 무조건 신당을 하겠다는 분들은 태도를 분명히 해야 합니다. 혁신이 되든 안되든 당을 떠나 신당을 하려거든 즉시 탈당하는 것이 당원들에 대한 도리입니다. 그것이 언행이 일치되는 당당한 태도입니다.

비대위 혁신안을 둘러싸고 과거 주관주의, 패권주의 방식으로 제기되는 논란은 당의 미래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객관적이고 균형감을 갖춘 냉정한 토론을 주문 드립니다.

어제 민주노동당을 아끼는 분께서 저에게 “노를 젓다가 너무나 힘이 들더라도 노를 놓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저는 이렇게 말씀드렸습니다. “아무리 힘들더라도 사력을 다해 노를 저을 것입니다. 민주노동당이라는 배를 서민의 바다 속으로 힘차게 나아가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러나 배가 움직여야만 노 젓는 일이 의미가 있습니다. 배가 모래톱 위에 걸려 한 발도 앞으로 나아가려 하지 않는다면 노 젖는 일을 계속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습니다”

2월3일 당대회는 중앙위로부터 혁신의 과제를 부여받은 비상대책위원회가 마련한 혁신안에 대한 승인 여부를 묻는 것입니다. 그 결과는 비상대책위원회에 대한 신임 여부와 동일한 것입니다. 당원과 대의원들의 현명한 결단을 기대합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