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 한미FTA 국민투표 5백만 서명
    2006년 08월 28일 02:17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문성현 대표가 한미FTA협상 중단과 민생회복을 위한 11일 동안의 전국 순회 일정에 오른다. 문성현 대표와 민주노동당 의원,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는 28일 명동성당 앞에서 발대식을 갖고 ‘한미 FTA 저지 투쟁과 민생회복’ 사업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문 대표는 이날 발대식에서 “한미 FTA 협상은 국민생존권이 걸린 사활적인 사안”이라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수정당은 모두 정쟁의 바다에 빠져 허우적거리고 있고 청와대는 밀어붙이기식 강행처리만 고수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특히 문 대표는 “노무현 대통령이 국회 한미FTA 특위 의원들 만찬에서 민주노동당 심상정 의원이 제안한 국민투표를 일언지하에 거부한 것은 국민들의 의견과 요구를 묵살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 명동거리에서 전국순회 발대식을 하고 있는 민주노동당 지도부.(사진=판갈이 이치열)
 

문 대표는 “청와대가 민심을 저버린 상황에서 이제 민주노동당이 직접 찾아 나서서 국민투표 실시를 요구하는 국민 목소리를 담고 국민 참여와 행동을 이끌겠다”며 “전국 순회를 통해 500만명의 국민투표 요구 서명을 받고 하반기에 강력한 한미FTA 저지 투쟁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표는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은 말로는 민생회복을 외치지만 사실상 민생회복에 의지가 없다”면서 “민주노동당이 민생회복을 위해 직접 전국 탐방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표는 이날 발대식을 시작으로 오는 9월 8일까지 당 최고위원, 국회의원들과 함께 16개 광역시·도를 순회하며 한미FTA 협상 중단을 요구하는 국민들의 목소리와 의견을 담을 예정이다. 또한 한미FTA 협상에 대한 국민투표 실시를 촉구하는 500만명 서명 운동을 벌인다.

또한 상가·주택임대차보호법개정안, 재래시장특별법, 장애인교육지원법, 파산자 불이익 해소 관련 법안 등 민주노동당이 추진 중인 민생법안의 이해당사자를 직접 찾아가 민생회복을 위한 민주노동당의 대안을 전달하고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담아낼 계획이다.

한편 민주노동당은 9월초 3차 한미FTA 협상 개시를 앞두고 전국 시군구에 국민참여운동본부인 ‘한미FTA대책위원회’를 구성해 한미FTA 저지와 국민투표 서명 운동 등을 문 대표의 전국순회와 함께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발대식 이후 문 대표와 당 지도부는 명동 일대를 순회하며 서명운동 및 캠페인을 전개했다. 9월 8일 당대표 전국순회의 마지막 일정으로 민주노동당은 서울에서 한미FTA저지범국민운동본부와 공동으로 시국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