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오 "자유당-새보수
    1:1 통합은 새누리당 회귀"
    "자유한국당 장외투쟁만 한 것 무능···문재인 대통령, 야당 복 많아"
        2020년 01월 15일 03:27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중도·보수 통합을 추진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에서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을 겨냥해 이재오 국민통합연대 중앙집행위원장은 “정치를 그런 식으로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재오 위원장은 15일 오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보수당이 제안하는 조건을 100% 저희가 다 받아주고 (통추위) 명칭도 보수당이 제안해 그대로 다 통과시켰다”며 “그런데 지금 다시 또 뭘 논의하자는 건가”라고 이같이 반문했다.

    유승민 의원의 측근인 지상욱 새로운보수당 의원은 전날 첫 통추위 회의에서 “이 모임의 공식 명칭부터 역할·기능 등에 대해 백지상태에서 논의하는 게 옳다”고 주장한 바 있다.

    새보수당 측이 자유한국당과 당 대 당으로 통합을 논의하겠다는 의사를 드러낸 것에 대해선 “자유한국당과 통합하려고 새보수당을 만들었나. 말은 새로운 보수를 건설한다고 (당을 만들어놓고) 자유한국당과 1:1로 통합하자고 하는 것은 그냥 통합하면 안 되니까 당이라도 만들어서 통합하자는 이야기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자유한국당과 1:1로 통합하면 옛날 새누리당 밖에 더 되느냐”며 “옛날 새누리당으론 보수가 안 되니까 외연을 더 넓혀서 중도보수진영의 정당을 창당하려고 하는 사람들과 중도보수진영의 시민사회단체들도 함께 통합을 논의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새보수당이 총선에서 공천 지분을 확보하기 위해 자유한국당과의 1:1 통합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봤다. 그는 “지금 새보수당이 하는 행태를 보면 뭔가 더 챙기겠다는 이야기 아닌가. 그렇게 하면 안 된다”며 “통추위 안에서 성실하게 서로 자기 것을 양보하고 내려놓고 남을 배려하고 남의 의견도 존중하고 그런 생각을 가져야 통합하는 자세지 자꾸 (자기 것) 챙기려고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6대 원칙은 명분인데 새보수당 주장에 더 얹어서 통추위가 합의를 해줬는데 그게 아무 소용이 없다면 통합 논의를 할 필요가 없고 그냥 새보수당 해체하고 자유한국당으로 들어가면 된다”고도 했다.

    친박계인 서청원 무소속 의원이 보수대통합의 전제 조건으로 탄핵세력의 사과를 요구한 것에 대해선 “탄핵에 찬성한 것이 탄핵세력이 아니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가져오게끔, 대통령을 잘못 보필하고 잘못 정치를 한 사람들이 탄핵세력”이라며 “지금 그걸 따진다는 것은 통합 논의에 들어봤자 자기네들 이득이 없으니까 따로 나가서 몇 석이라도 얻어야 하는데 명분이 없으니까 자꾸 그런 소리를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통추위에 안철수 전 대표의 합류 가능성에 관해선 “안철수 대표가 갈 길이 별로 마땅치 않을 거다. 중도보수와 손 잡는 게 좋을 거다. 어렵겠지만 안철수 개인을 위해서는 그 길밖에 없다”고 했다.

    아울러 이 위원장은 자유한국당에 대해 “온갖 투쟁을 다했는데도 결국은 국회 안에서는 여당에 완패했다. 예산안부터 선거법, 공수처, 검경수사권 조정안까지 여당이 의도하는 대로 다 통과됐고 야당은 밖에서 소리만 질렀다. 대안이 없이 그냥 투쟁만 한 것”이라며 “이건 무기력하기보다 능력이 없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 복은 아주 많은 편”이라고도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