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항건설노조 지갑렬 위원장 직무대행 긴급체포
    By tathata
        2006년 08월 23일 07:23 오후

    Print Friendly

    지갑렬 포항건설노조 위원장 직무대행이 22일 오전 6시경에 긴급체포됐다. 지 위원장은 이날 오전 포스코 본사 정문 앞에서 선전전을 진행하던 중 경찰에 의해 연행돼 현재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중이다.

    경찰은 지난달 지 위원장에 대한 수배령을 내렸으며, 이날 오전 포스코 정문 앞에 잠복해있다 지 위원장을 체호했다. 지 위원장의 체포로 인해 포항건설노조는 포스코 본사 농성으로 지도부가 대량 구속되는 사태에 이어 직무대행마저 구속되는 등 지도부 공백위기를 맞고 있다. 지난 15일에는 황우찬 민주노총 포항시협의회 의장이 긴급체포돼 구속된 바 있다.

    포항건설노조는 이날 최규만 노조 사무국장을 직무대행으로 위임하고, 다음주부터 시작되는 국제노동기구(ILO) 아태총회에 조합원 2천여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집회를 준비하고 있다.

    현재 포항건설노조의 교섭은 지난 12일 교섭결렬 이후 단 한차례의 교섭도 진행하지 못하는 등 여전히 교착상태에 머무르고 있다. 민주노총 경북본부는 현재 2,400여명의 조합원이 파업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한편, 대구지법 포항지원 형사2부(재판장 이윤직)는 지난 21일 포스코 본사에서 점거농성을 주도한 혐의로 구속된 58명의 조합원 중 41명에 대해 징역 3, 4년의 중형을 구형했다. 하지만 이지경 위원장을 비롯한 노조 집행부 17명은 이날 재판을 거부해 28일로 공판이 연기됐다.

    이지경 위원장은 23일부터 단식을 풀었다. 이 위원장은 민주노총에 포항건설노조의 사태 해결을 위해 민주노총 총파업을 요구했으며, 이날 민주노총이 오는 9월 6일 ‘고 하중근 열사 책임자 처벌, 살인정권 규탄 총파업’을 결정함으로써 단식을 풀고 음식을 섭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