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석중인 교육부총리 인선 놓고 여야공방
        2006년 08월 23일 10:14 오전

    Print Friendly

    한나라당이 김병준 부총리 사퇴 이후 교육행정이 마비됐다며 조속한 교육부총리 인선을 촉구했다. 하지만 여당은 정치적 공세라며 청문 과정에서 기계적으로 요구하는 도덕적 잣대에 맞는 사람이 어디 있겠냐고 반문했다.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김병준 부총리가 사퇴한 지 보름이 됐다”면서 “사실상 김진표 부총리 사퇴 이후 교육부 수장이 없어서 교육행정이 두 달 이상 마비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통령은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냐”며 “청와대가 정권 관리라든지 비리 덮기에 신경 쓸 것이 아니라 나라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하루 빨리 교육부총리 임명절차에 들어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당장 임명해도 실질적인 검증절차를 감안하면 또 보름 정도 공백이 생긴다”며 “대통령이 ‘직무유기상태’를 빨리 거둘 것”을 촉구했다.

    이에 열린우리당은 교육부총리의 조속한 인선이 필요하지만 한나라당의 주장은 정치적 공세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노웅래 공보부대표는 “교육부총리 임명을 안하려는 게 아니고 사람을 찾고 있는데 못 찾고 있는 것”이라며 “직무 유기가 아니다”고 한나라당의 주장을 반박했다. 노 공보부대표는 “지금 엄격한 도덕적 잣대를 들이대고 있는 상태에서 선뜻 교육부 장관 하겠다는 사람이 없다”면서 “몇몇 적임자들도 인사 청문회와 언론이 펼치는 검증 과정에 대한 부담 때문에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노 공보부대표는 “앞으로는 몰라도 과거의 잘못된 관행까지 지금의 도덕적 기준에 맞출 수 있는 사람들이 많지 않다”며 “청문 과정의 기계적인 도덕적 잣대를 유연하게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