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당 서울시당 "정부, 미군에 뺨맞고 서울시민에 화풀이"
        2006년 08월 22일 04:05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서울시당은 22일 오세훈 서울시장과 추병직 건설교통부 장관의 용산 공원 협의 오찬회동에 앞서, 서울시청 앞에서 용산기지 상업개발 반대와 특별법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수정 서울시의원 등이 참석한 이날 기자회견에서 민주노동당 서울시당은 “용산기지터 개발 방침은 주한미군의 기지이전비용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정부가 미국한테 뺨맞고 시민들한테 화풀이하는 것”이라며 상업개발 방침 철회를 촉구했다.

    건설교통부는 지난달 27일 용산미군기지터 일부에 아파트나 상업지구가 들어서도록 하는 내용의 용산공원특별법을 입법예고했다. 또한 기지 전체를 공원화할 것을 주장하는 서울시 등의 반대에도 불구, 24일 용산공원 비전 선포식을 강행키로 했다.

    서울시당은 용산기지와 관련 “애초 정부가 반환기지 환경오염 치유를 비롯해 첫 단추부터 잘못 꿴 것이 문제”라며 “따라서 재협상을 통해 한미간의 불평등 협정을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할 일이지, 상업 개발을 통해 기지 이전비용을 마련할 일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은 용산 기지가 오랜 세월 외국 군대의 주둔지로 사용됐으며 도심의 허파 구실을 할 수 있는 녹지 지역인 만큼 역사성과 생태성에 기초한 활용방안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편 이날 오세훈 서울시장과 추병직 건교부 장관의 오찬회동은 용산공원 조성 방안의 합의점을 찾지 못해 사실상 무산됐다. 오 시장은 특별법상 건교부 장관에 용도변경 권한을 부여한 조항을 삭제할 것을 요청했으나 추 장관이 이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