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다이야기, 눈치보지 말고 한점 의혹 없이 밝히라"
        2006년 08월 21일 03:22 오후

    Print Friendly

    노무현 대통령은 성인용 오락게임 ‘바다이야기’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을 지시했다.

    노 대통령은 21일 국무회의에서 이 문제에 대해 "검찰과 감사원은 의혹에 대해서 누구의 눈치도 보지 말고 원칙대로 철저히 조사해서 한 점의 의혹도 없이 국민들에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지시했다. 정태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렇게 밝히면서, "(노 대통령은) 단호하고 철저한 단속을 하라고 지시하면서 제도개선에 대해서도 철저하고 조속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노 대통령은 회의에 참석한 국무위원들에게 "당분간 이런 저런 의혹들 때문에 시달리겠지만 진실이 밝혀지면 오히려 참여정부가 투명하다는 사실을 증명하게 될 것"이라며 "자신감 있게 대처해 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노 대통령은 "정치권과 언론도 정부 비판이 본분이기는 하지만 책임 있는 비판을 해야 한다"며 ‘바다이야기’와 관련한 언론과 정치권의 각종 의혹제기에 대해 불편한 속내를 비치기도 했다.

    노 대통령은 "야당과 언론도 권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근거 없는 주장은 피해자에게 회복할 수 없는 고통을 안겨줄 수가 있다"고 지적하고, "적어도 어떤 의혹을 제기할 때는 최소한 민간인이 고소장을 쓸 때 가지고 있는 긴장감과 윤리의식을 가지고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