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다이야기' 보도, 의혹의 바다로
    By
        2006년 08월 21일 09:56 오전

    Print Friendly

    ‘바다이야기’를 둘러싼 의혹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21일자 조간 신문들은 ‘제3자’ ‘배후’ 등 정치권 연루설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20일 청와대 해명에도 불구하고 노무현 대통령 조카 노지원씨의 역할에 대한 의혹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검찰과 감사원의 조사에 적극 응하겠다던 대통령 ‘측근’ 명계남씨 또한 지면에서 사라지지 않고 있다.

    ‘숨은 대주주’ 있나…정치권 연루 가능성 제기

    관심의 초점은 ‘바다이야기’의 배후에 누가 있는지, 이익금은 어디에 쓰였는지 등이다. 물론 의혹의 바닥에는 정치권이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깔려 있다.

    21일 신문들은 20일 검찰 발표를 근거로 ‘차명주주’가 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바다이야기’ 제작사 에이원비즈와 판매사 지코프라임 대표 구속영장에 "에이원비즈와 지코프라임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는 공범 사이에 일부는 자신이 지분을 갖고 있다는 사실조차 몰랐다"는 내용이 여러 신문에서 인용됐다.

    한국일보는 1면 머리기사 <‘바다이야기’ 자금흐름 추적>에서 이를 근거로 "바다이야기 제작·판매사의 지분 중 일부가 차명 지분일 가능성"을 제시했다. 한국일보는 "일부에서는 차명 주주들이 정치권 인사나 조직 폭력배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도 1면 <바다이야기 판매사 ‘숨은 대주주’ 가능성>에서 구속영장 내용을 근거로 "이는 제삼자가 이 회사 지분을 차명으로 소유하고 있음을 나타내는 것으로, 권력 실세가 숨겨진 ‘대주주’라는 시중의 의혹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썼다.

       
      ▲ 8월21일자 조선일보 1면.  
     

    하지만 중앙일보 1면 머리기사 <수백억원대 사용처 불분명>에 따르면 검찰은 구속영장 내용 중 일부를 부인했다. "재차 조사를 했더니 자신들이 실소유주라고 하더라"는 것이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검찰은 "정치권에 들어갔을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동아일보도 1면 머리기사의 제목은 <"바다이야기 제조-판매사 지분 실제 소유주는 제3자일수도">라고 뽑았지만 이어진 3면 기사에서 검찰의 설명을 인용하며 "’차명주주’의 존재 여부는 일단 불투명하다"고 보도했다.

       
      ▲ 8월21일자 동아일보 1면.  
     

    조선 "청와대·여 중진 압력행사 의혹"

    조선일보는 1면 머리기사 <청와대·여 중진 압력행사 의혹>에서 경품용 상품권 인증을 둘러싸고 문화관광부에 청와대와 여권 중진 의원으로부터 청탁과 압력이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조선은 한나라당 정병국 의원 측의 "상품권 문제가 불거졌던 2005년 6월 무렵 당시 업무 책임자였던 문화부 K국장과 K과장을 만났다. 이들은 ‘청와대와 여권 중진의원으로부터 특정 업체의 상품권이 인증될 수 있도록 청탁을 받고 있지만 아직은 잘 방어하고 있다’고 말했다"는 말을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조선은 또 "2004년말부터 상품권 발행 업체들이 사활을 걸고 인증을 받으려고 달려들었다. 구체적인 로비 경로는 잘 모르지만 잡음이 많았다"는 문화관광부 관계자의 말도 덧붙였다.

    ‘노지원 의혹’ 안풀려…경향·동아, 노씨 인터뷰

    20일 청와대가 노지원씨 관련 의혹을 조목조목 해명했지만 신문들이 이에 대한 반박 근거를 제시하면서 좀처럼 의혹이 가시지 않는 모습이다. 주요 쟁점은 지코프라임의 우전시스텍 인수합병 과정을 노씨가 정말 몰랐는지, 작년 11월 합병과정에서 임원 중 노씨만 유일하게 이사직을 유지한 이유는 무엇인지 등이다.

    조선일보는 4면 <우전시스텍, 노씨 영입후 정부 무상지원금 6억받아>에서 "우전시스텍은 2005년 2월 중소기업진흥공단에서 장기저리 정책자금 20억원(이자율 4.4%, 3~8년간 상환조건)을 빌렸고, 같은 해 5월엔 정보통신부로부터 우수중소기업 무상지원금 6억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한겨레도 4면에서 <‘노지원씨와 바다이야기’ 진실게임>이라는 제목으로 노씨 관련 각종 의혹을 정리했고 중앙일보는 3면에 <‘노지원 의혹’ 안풀려>를 실었다. 한국일보는 1면에 <우전시스텍, 지난해 무한투자에 인수될 때/ 임원 중 노지원씨만 살아남았다>를 썼다.

    경향신문과 동아일보는 노씨 인터뷰를 각각 3면과 2면에 실었다. 경향신문 <노지원씨 "바다이야기 횟집인줄 알았다"> 기사에서 노씨는 "내가 우전에 들어갔을 때 잘은 몰라도 ‘대통령 조카가 들어오니 회사에 도움은 좀 되겠지’ 그런 생각 정도는 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실제로 그런 이야기를 들은 것은 아니고 내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우전시스텍이 지코프라임에 인수된 과정에 대해서는 "횟집인 줄 알았다. 계약이 체결되고 나서야 직원들한테 물어보니 ‘성인오락실’을 하는 회사라고 들었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인터뷰 또한 비슷한 내용이지만 동아는 이 기사 옆에 우전시스텍 공동대표를 지낸 김성균씨 인터뷰를 <"노씨, 회사위해 한 일 없어/ 1주일에 한 번 정도 출근>이라는 제목으로 실었다. 

       
      ▲ 8월21일자 동아일보 2면.  
     

    중앙 "명계남씨, 게임 개발업체 사외이사 맡아"

    명계남씨 또한 ‘바다이야기’ 의혹에서 쉽사리 벗지 못하고 있다. 중앙일보는 2면 <"게임 개발업체 사외이사 맡아">에서 명씨가 게임개발업체와 깊은 연관이 있다는 주장을 보도했다.

       
      ▲ 8월21일자 중앙일보 2면.  
     

    이에 대해 명씨는 "게임·애니메이션 개발업체인 클릭엔터테인먼트의 사외이사를 맡은 적이 있으나 도박산업과는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중앙은 클릭엔터테인먼트가 지난해 상장기업인 수도약품을 인수한 우리들병원의 17개 계열사 중 하나이며 우리들병원은 노무현 대통령이 당선자 시절 허리디스크 수술을 받아 유명해진 곳이라고 보도했다.

    또한 이 병원 원장과 부인 소유의 아스텍창업투자는 노 대통령 측근인 안희정씨에게 1억 9천만원의 자금을 제공한 것이 2003년 검찰에 의해 밝혀지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한겨레 "책임당국인 문화부와 영등위는 제외된 형국"

    조선, 중앙, 동아 등이 정치권과의 연루설에 주목한 데 비해 한겨레는 영상물등급위원회의 심의 부실을 지적했다.

    한겨레는 1면 머리기사 <영등위 심의 탈법 일상화>에서 "오락기 심의를 담당하고 있는 영등위가 ‘위법적 심의’를 관행화했고 ‘심의 부조리’에 대한 내부 고발까지 묵살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한겨레는 영등위 심의위원을 지낸 인사들의 말을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한겨레는 3면 <’26조 도박’ 문화부 불지피고 영등위 부채질>에서 "…책임당국인 문화관광부, 영상물등급위원회는 외려 용의선상에서 제외돼 있는 형국"이라며 "도박공화국의 환부를 제대로 도려내려면 그 주역인 문화부와 영등위의 구실부터 우선 해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