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다이야기는 권력형 비리게이트"
        2006년 08월 19일 01:16 오후

    Print Friendly

    사행성 성인오락으로 권력형 비리 의혹을 사고 있는 ‘바다이야기’가 향후 정국에서 최대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노무현 대통령의 조카가 ‘바다이야기’ 관련업체에 재직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야당들은 19일 일제히 청와대의 진상조사와 관련자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다. 또한 당장 21일 열릴 임시국회에서부터 이 문제를 따질 것이라고 벼르고 있어 여야간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대통령 측근 개입, 유진룡 문화부 차관 경질, 대선 비자금 형성 등 ‘바다이야기’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제기해 온 한나라당은 ‘바다이야기’를 ‘권력형 비리게이트’로 규정지었다.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대통령의 친척, 측근이 개입돼 있다”면서 “권력형 비리게이트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나 대변인은 “노무현 대통령이 스스로 본인 재임시 유일한 문제라고 먼저 말했다”면서 “알고 있으면서 아무 것도 제대로 밝히지 않는 것은 시간을 벌기 위한 것이냐”고 꼬집었다. 나 대변인은 “우선 검찰 수사와 감사원 감사가 제대로 진행되도록 촉구할 것”이라면서 “이번 임시국회는 물론 정기국회, 국정감사의 최대 이슈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나아가 “제대로 밝혀지지 않는다면 결국 특검이나 국정조사로 가야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아직 의혹 수준”이라며 청와대와 연관짓는 데는 신중한 입장을 보이면서도 “청와대는 철저한 조사를 통해 국민 앞에 낱낱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상열 대변인은 “국회 차원에서는 우선 해당 상임위인 문광위 차원에서 진상을 밝힐 것”이라면서 “일부 여당 의원들의 이름이 거명되고 의혹을 사고 있는 만큼 필요하다면 국정감사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도 “충분히 의혹을 살 만하다”면서 “청와대의 적극적인 해명”을 촉구했다. 정호진 부대변인은 “사행성 성인오락으로 전국민이 도박과 관련 야기되는 많은 문제를 겪고 있다”면서 “이를 통해 대선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 자체 만으로도 심각한데 대통령의 친조카가 관련 업체에서 기술이사로 있었다는 것은 충분히 의혹을 살 일”이라고 지적했다.

    정 부대변인은 “꼬리에 꼬리에 물고 사건이 증폭되고 있는데 청와대가 사실 관계에 대해 정확히 밝히고 의혹이 사실이라면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임시국회, 정기국회, 국정감사가 이어져 있는 상황으로 국회가 다룰 수밖에 없다”면서 “청와대가 명확히 해명하지 않으면 청문회, 진상조사로 넘어갈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