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도를 제2의 평택 대추리로 만들려하나”
    2006년 08월 18일 12:19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이 국방부의 군산 직도 사격장 자동채점장비(WISS) 공사 추진 중단을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국방부가 내달 중 미공군의 사격 훈련을 위해 군산 직도 사격장 공사를 강행할 계획을 밝힘에 따라 이를 반대하는 군산 지역 시민, 단체들과 충돌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민주노동당은 “직도가 제2의 평택 대추리가 될 것은 불 보듯 뻔하다”며 우려를 표하고 있다.

민주노동당 정호진 대변인은 18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군산시민과 시민사회단체, 시청 등 민관이 한 목소리로 반대를 하고 있는 군산 직도 사격장 이전을 국방부가 공권력을 앞세워 강행처리한다니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군민의 생존권은 아랑곳하지 않고 미군의 협박에 편법을 동원해 강행 처리하겠다는 국방부는 과연 어느 나라 국방부냐”고 비난했다.

정 부대변인은 “미군 폭격장의 군산 직도 이전은 주한미군의 전략적 유연성 실현을 위해 군산이 대 중국 전진기지의 중심으로 변한다는 것을 대내외에 천명하는 것”이라면서 “국방부의 임무가 국민들의 생명과 생존권을 담보로 전쟁기지를 구축하는 것이냐”고 꼬집었다.

또한 정 부대변인은 “국방부가 공권력을 앞세워 폭격장 이전을 강행하고자 한다면 군산 직도가 제2의 평택 대추리가 될 것은 불 보듯 뻔하다”고 경고했다. 나아가 “주민의 참여와 의견수렴, 동의절차 없이 추진되고 있는 매향리 국제사격장의 군산 직도 이전을 즉각 중단하고 폭격장을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방부는 지난 16일 브리핑과 17일 국회 국방위원회 현안보고를 통해 미공군 사격 훈련을 위해 군산 직도에 자동채점장비를 설치하는 공사를 9월 중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를 위해 군산시에 ‘산지전용허가’를 전격 신청했다. 국방부는 국방위 보고에서 반대 주민들과 우선 협의 입장을 밝혔으나, 미군 측이 요구한 10월 시한과 보상 시 다른 지역 사격장 주변 주민들과의 형평성을 강조해 사실상 강행 의지를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