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태, 8.15 사면복권 재계 빠져 당혹
    2006년 08월 11일 12:38 오후

Print Friendly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의 ‘뉴딜’ 행보가 암초에 부딛쳤다. 8.15 광복절 특별사면·복권 때문이다. 이번 사면.복권 대상에서 횡령, 분식회계로 처벌을 받은 재벌 총수들은 모두 제외됐다. 전문경영인 17명이 포함됐지만 한화 김연배 부회장은 빠졌다.

김 의장은 그동안 재계와의 잇단 만남에서 기업인에 대한 대폭적인 사면(에 대한 최대한의 노력)을 약속했었다. 김 의장측은 기업인 사면이 재계와의 ‘거래’ 분위기 조성을 위한 선행적 조치가 될 것이라고 공언해왔다.

김 의장의 측근인 우원식 수석 사무부총장은 "김근태 의장이 이야기한 건, 정치권이 우선 줄 수 있는 선물은 이번 8.15 대사면 때 정부에 적극적으로 재계인사들의 석방을 위해서 노력한다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김 의장은 지난 9일 경제5단체장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경제계는 국민 대화합 차원에서 기업인들에 대한 사면을 요청하고,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은 이들 문제가 해결되도록 전향적으로 노력한다"고 공식 합의하기도 했다.

같은 날 강신호 전경련 회장은 "일부 기업인들의 사면에 열린우리당이 적극 나서주셨으면 한다. 이 분들이 다시 한번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경험을 살릴 수 있도록 사면을 지원해 주신다면 우리 경제계는 더욱 분발할 것"이라고 각별히 부탁하기도 했다.

그런데 김 의장의 이런 공언(公言)이 그만 공언(空言)이 돼버린 셈이다. 이번 일로 김 의장은 상당한 ‘신뢰의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결국 ‘현찰(사면을 관철시킬 능력)’도 없이 물건을 사려고 한 꼴이 됐기 때문이다. 특히 출총제 폐지나 기업의 경영권 보호조치 등은 여권 내에서도 이견이 만만치 않은 사안이다. 이번에 정치력의 한계를 드러낸 김 의장이 이를 관철시킬 수 있을지 회의적인 시각이 많다.

이번 8.15 사면.복권 결과에 대해 김 의장 측근 인사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김 의장측 한 핵심 인사는 ‘이래서야 거래가 성사되겠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최대한 노력했는데 대통령이 싫다는 걸 어떡하겠느냐"며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측근은 "김 의장이 재계 인사들의 사면을 요청하기 이전에 이미 청와대는 이번 사면.복권의 윤곽을 잡아놓았다"며 "김 의장이 (사면복권이라고 했지) 이번 8.15사면.복권을 말한 것은 아니었다"는 궁색한 해명을 내놓았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