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여당 절박한 사정 거의 신경 안써"
    2006년 08월 10일 01:05 오후

Print Friendly

열린우리당 이부영 전 의장은 "이번 정기국회가 지나면 당청의 서로에 대한 필요성이 거의 소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전 의장은 10일 오전 평화방송 ‘열린세상 장성민입니다’에 출연해 당청간 결별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노 대통령은 지난해 연말과 올해 초에는 대통령 자신의 대연정 제의나 개각 인선에 이의를 제기하는 여당에게 자신이 탈당할 수도 있다고 위협을 가한 바 있다. 그러나 이제는 대통령은 탈당은 없다, 나갈 테면 당신들이 나가라고 이야기한다"면서 이 같이 전망했다

이 전 의장은 이 같은 전망의 근거로 당청간 인식의 차이를 꼽았다.

이 전 의장은 "노 대통령은 선거나 정권 재창출 보다는 자신이 수행해온 정책의 일관성에 더 집착하는 듯 하다"면서 "그런데 17대 총선 이후 모든 선거에서 패배한 열린우리당의 지도부는 내년 대선이나 2008년 총선을 앞두고 발등의 불이 떨어진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또 "여당은 이번 정기국회를 통해서 민심의 인정을 받고 호응을 얻어내지 못하면 내년 2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각개약진이나 지리멸렬의 상황을 맞을 수도 있다"면서 "그런데 노 대통령은 여당의 이런 절박한 사정을 거의 염두에 두고 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전 의장은 오는 대선에서 ‘노풍’과 같은 기적은 재연되기 힘들 것이라며, 국민의 신뢰를 하나하나 쌓아나가는 방법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전 의장은 "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 등장하던 선거과정의 의외의 기적 같은 일들, 이런 일들이 반복될 수 있다고 보는 여당의원은 거의 없는 것 같다"면서 "차분하게 벽돌 쌓듯이 다시 국민의 신뢰를 쌓는 일 뿐이라고 보는 것"이라고 여당 내부의 분위기를 전했다.

이 전 의장은 "그러나 (국민의 신뢰를 쌓기에는) 시간이 별로 없어 보인다"고 지적하고, "김근태 의장의 최근의 (뉴딜) 행보는 그런 시간이 없다는 거, 떠나버린 민심을 다시 찾지 않으면 안된다는 절박한 결단의 모습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 전 의장은 ‘국민의 신뢰’를 쌓는 방법은 결과적으로 ‘노 대통령과의 거리두기’로 나타날 수밖에 없다는 인식을 내비쳤다.

이 전 의장은 김근태 의장이 보이고 있는 뉴딜 행보와 관련해 "재계나 노동계와 국민대타협을 만들기 위해서 걷고 있는 저길, 예를 들면 출자총액제한제도 같은 것을 없애고 재계 인사들을 대사면시키라든지, 이런 것은 노 대통령과 실제적으로 거리두기를 하고 있는 그런 구체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다"면서 "불가피하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법무장관 인선 문제를 둘러싼 당청간 공방에 대해 이 전 의장은 "청와대 비서진이 나서서 당 지도부 공격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국민에 의해서 선출된 일종의 국민의 대표들을 대통령을 보좌하는 비서진이 공격한다, 이것은 앞뒤가 뒤바뀐 일"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절대 그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도 했다.

현 정부의 이념적 정체성에 대한 보수층의 비난 여론과 관련해서는, "겪어보지 않은 사람일수록 설익은 말을 앞세워서 전혀 그렇지 않으면서도 친북좌익이라는 꼬리표를 달게 된다"면서 "옛말에 말 한마디로 천냥 빚을 갚는다고 하지 않았나. 깊이 곱씹어볼 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의, ‘실체’와는 유리된, 필요 이상으로 과격한 레토릭이 문제라는 얘기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