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전교조, 나경원 등 고발,
    특권층 특혜 등 수사 촉구
    “교육청 고발에도 검찰, 강제수사 진행 않고 학교 해명 그대로 수용”
        2019년 10월 24일 08:42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입시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롯해 <동아일보> 사장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전교조는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검찰청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권층의 부정과 특혜 의혹에 대한 고발 및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며 나경원 원내대표, 김재호 <동아일보> 사장, 김승유 하나학원 전 이사장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사진=전교조

    전교조는 “나경원 대표는 고등학생이던 아들의 서울의대 실험실 사용과 포스터 연구물(논문) 제1저자 등재, 예일대 입학까지 연결되는 일련의 특혜 시비, 그리고 딸의 대학 합격 과정과 그 이후의 성적 특혜 정정 의혹,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임원 세습 논란 등 특혜 의혹이 끊이지 않고 제기됐다”고 짚었다.

    이어 “이번 기회에 철저한 수사로 명명백백하게 밝혀내길 바란다”며 “나경원 의원 역시 이러한 검증과정이 한 정당의 원내대표로서 국민 앞에서 떳떳해질 수 있는 길이므로 거부하지 않으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전교조는 김재호 사장의 딸이 명문고로 알려진 하나고 편·입학 시험에서 석연찮은 이유로 면접 점수가 상향됐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당시 하나고는 면접 기준 변경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당시 서울시교육청은 김 사장의 딸이 응시한 편입 전형에서 면접 점수가 15건이나 잘못 입력됐다며 하나고 교감과 교장 등에 대한 파면 요구와 함께 이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전교조는 “교육청의 고발에도 검찰은 증거물 확보를 위해 기초적인 압수수색 등을 포함한 강제수사를 일체 진행하지 않고 학교 측의 해명을 그대로 수용했다”며 “하나고는 신입학 전형에서 2011~13년 3년에 걸쳐 90여 명의 학생들의 입학시험 점수를 조작한 것이 드러났지만 검찰은 모조리 불기소 처분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검찰이 진정 강력한 검찰 개혁에 나서고자 한다면 하나고의 신입생 입학 및 전편입학 과정의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고, 당시 학교 측의 자료 제출 거부로 수사조차 하지 않은 2014~2015년 입학전형에 대하여 전면 조사해야 한다”며 “검찰의 성역 없는 철저한 수사가 검찰 개혁이며, 무너진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회의원과 고위공직자 자녀 대입 전수조사도 촉구했다.

    전교조는 “국민은 특권층의 그들만의 리그, 특권 카르텔을 목도하며 큰 상실감과 분노를 느꼈다”며 “교육 개혁이 사회 개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치권이 앞장서 국민의 상처를 치유하고 신뢰를 회복하라”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