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당원들 "당내 부정선거 진상 규명" 연좌 시위
        2006년 08월 09일 05:08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당직 선거 부정시비와 관련해 당원들이 당사 앞에서 연좌시위를 벌이는 등 논란과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이은탁씨 등 민주노동당 당원 10명은 9일 중앙당이 부정선거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대책 마련하지 않을 경우 부정선거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민주노동당 김선동 사무총장은 시위 당원들과 만나 , 당대표 부정선거에 이용된 해지 전화 5건에 대해 직권으로 자체 조사를 벌여 그 결과를 21일까지 당원들에게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총장은 구체적으로 전화 개설자, 사용자, 부정선거 이용내역 등을 21일까지 공개하기로 하고, 이 같은 방침을 당 최고위원회에 보고해 공식적인 승인을 받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따라 이날 시위에 참여한 당원들은 김 총장의 약속을 받아들여 14일 검찰 고발 계획은 일단 중단하기로 했다.

    김 사무총장은 <레디앙>과 전화통화에서 “부정선거 논란에 대한 해결의지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면서 “그동안은 당내 부정선거진상조사위원회가 활동 중이었고 이후 대의원대회, 선관위 문제 등으로 직접 나설 시간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제 “한미FTA 투쟁 등 하반기 핵심사업에 전 당력을 집중하기 위해 당내 문제를 해결하고 정리할 건 정리하고 넘어가겠다”며 의지를 보여줬다.

       
    ▲ 민주노동당 당대표 부정선거와 관련 검찰고발을 추진하고 있는 당원들이 9일 여의도 중앙당사 앞에서 부정선거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연좌시위를 벌이고 있다.

    민주노동당 홈페이지에서 ID ‘질풍노도’로 당원 검찰고발을 주도해 온 이은탁씨는 “애초 당내에서 부정선거에 대한 진상조사와 재발방지 대책이 마련되기를 바랐는데 당내 해결 노력이 없어 당원들이 나섰던 것”이라면서 “당원들이 납득할 수 있을 정도로 투명하게 조사하고 결과를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