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여야 북 수해 진상조사단 꾸리자"
    2006년 08월 07일 11:47 오전

Print Friendly

한나라당이 북한 수해와 관련해 여야 국회의원들이 참여하는 실태조사단 구성을 추진하기로 했다. 여당을 비롯한 야당들도 환영할 만한 조치라며 조사단 구성에 참여할 뜻을 내비쳤다.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7일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대표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의 수해가 피해규모가 엄청나다는 이야기를 듣고 있다”며 “북한의 수해 실태를 제대로 파악하고 인도적 차원의 지원을 할 용의가 있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강 대표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인한 제재와는 별개로 수해라는 비상상황에 한해 생필품과 의약품 등 인도적 지원은 가능하다”며 “피해 실태를 파악하기 위한 북한 방문도 좋은 방안”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여야 정책협의회나 국회 통외통위에서 실태조사단 구성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여당도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국회 통외통위 소속 열린우리당 장영달 의원은 “환영할 만한 일”이라면서 “북한 수해복구는 동포애 차원에서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열린우리당과 정부도 우리나라 수해 복구는 물론 북한의 수해복구에 함께 대응해야 한다”면서 “북 피해상황과 관련 국회에서 나설 필요가 있는지 정부를 통해 확인해볼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동당도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의 제안에 대해 “의미있는 조치”라고 평가했다. 박용진 대변인은 “형식, 절차에 구애받지 않고 한나라당의 제안이 실현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